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만주 조선족 정착마을 ‘정암촌’의 겨울 풍경
입력 2016.12.01 (19:27) | 수정 2016.12.01 (19:3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만주 조선족 정착마을 ‘정암촌’의 겨울 풍경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주말 첫 눈이 내려 겨울의 시작을 알렸지만, 일제 강점기 우리 동포들이 이주한 중국 만주벌판은 벌써 한겨울입니다.

우리 조상들의 겨울나기 풍습이 그대로 남아 있는 조선족 정착마을인 '정암촌'을 함영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중국 연길에서 자동차로 1시간 남짓.

마침내 다다른 '정암촌'은 한 달 전 폭설의 흔적이 그대로인 한겨울입니다.

마당에 파 놓은 토굴 안에는 김치와 감자, 무 등 겨울 양식이 저장돼 있습니다.

전통 방식 그대로의 온돌방은 이미 두 달 전부터 참나무 장작과 석탄으로 온기를 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심범극(79세/조선족 동포) : "(여기서도 이것을 참나무라고 부르죠?) 네, 네, 참나무라고 그래요."

일제 강점기이던 1930년대 동포들이 이주해 한때 400명 넘게 거주했던 정암촌.

이제 젊은이들은 대도시로 떠나버리고 노인들만 회관에 모여 서로의 외로움을 달랩니다.

<인터뷰> 김영선(68세/중국 동포) : "겨울이든 여름이든 많이 이렇게 모여 좋죠. 다 혼자 (사는) 사람들이니까."

갖은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옛 것을 간직하며 살아온 80여 년.

회한의 세월을 아리랑으로 털어냅니다.

<녹취>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 주게."

어쩔 수 없어 고국을 떠났지만 예전 고향을 그대로 닮은 정암촌.

짧아진 해만큼 겨울은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만주 조선족 정착마을 ‘정암촌’의 겨울 풍경
    • 입력 2016.12.01 (19:27)
    • 수정 2016.12.01 (19:37)
    뉴스 7
만주 조선족 정착마을 ‘정암촌’의 겨울 풍경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주말 첫 눈이 내려 겨울의 시작을 알렸지만, 일제 강점기 우리 동포들이 이주한 중국 만주벌판은 벌써 한겨울입니다.

우리 조상들의 겨울나기 풍습이 그대로 남아 있는 조선족 정착마을인 '정암촌'을 함영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중국 연길에서 자동차로 1시간 남짓.

마침내 다다른 '정암촌'은 한 달 전 폭설의 흔적이 그대로인 한겨울입니다.

마당에 파 놓은 토굴 안에는 김치와 감자, 무 등 겨울 양식이 저장돼 있습니다.

전통 방식 그대로의 온돌방은 이미 두 달 전부터 참나무 장작과 석탄으로 온기를 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심범극(79세/조선족 동포) : "(여기서도 이것을 참나무라고 부르죠?) 네, 네, 참나무라고 그래요."

일제 강점기이던 1930년대 동포들이 이주해 한때 400명 넘게 거주했던 정암촌.

이제 젊은이들은 대도시로 떠나버리고 노인들만 회관에 모여 서로의 외로움을 달랩니다.

<인터뷰> 김영선(68세/중국 동포) : "겨울이든 여름이든 많이 이렇게 모여 좋죠. 다 혼자 (사는) 사람들이니까."

갖은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옛 것을 간직하며 살아온 80여 년.

회한의 세월을 아리랑으로 털어냅니다.

<녹취>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 주게."

어쩔 수 없어 고국을 떠났지만 예전 고향을 그대로 닮은 정암촌.

짧아진 해만큼 겨울은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