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일촉즉발 인도-중국군, 이번엔 투석전
국경 지역에서 일촉즉발의 대치 국면을 이어가다 투석전까지 벌인 중국군과 인도군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자칫 다시 충돌이 벌어질 경우 무력 분쟁으로 번질...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ISSUE
입력 2016.12.01 (19:41) | 수정 2016.12.01 (20:0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국민의당은 오늘(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이날 중으로 발의해 오는 5일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 제안하기로 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가지 안이 충돌하다가 결국 당론으로 5일 표결할 수 있도록 가급적 오늘 발의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하기로 했다"며 "당론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야 3당 발의로 이날 중 제출하고 내일(2일) 열리는 정기국회에 보고한 다음 원래 본회의가 없는 5일 임시국회를 소집해 표결에 부치자는 제안이다.

앞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담에서 민주당과 정의당은 탄핵안을 이날 중 발의해 2일 본회의에서 의결하자고 주장했지만, 국민의당이 비박(비박근혜)계 설득을 위해 9일 처리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합의가 무산됐다.
  •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 입력 2016.12.01 (19:41)
    • 수정 2016.12.01 (20:0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국민의당은 오늘(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이날 중으로 발의해 오는 5일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 제안하기로 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가지 안이 충돌하다가 결국 당론으로 5일 표결할 수 있도록 가급적 오늘 발의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하기로 했다"며 "당론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야 3당 발의로 이날 중 제출하고 내일(2일) 열리는 정기국회에 보고한 다음 원래 본회의가 없는 5일 임시국회를 소집해 표결에 부치자는 제안이다.

앞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담에서 민주당과 정의당은 탄핵안을 이날 중 발의해 2일 본회의에서 의결하자고 주장했지만, 국민의당이 비박(비박근혜)계 설득을 위해 9일 처리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합의가 무산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