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ISSUE
입력 2016.12.01 (19:41) | 수정 2016.12.01 (20:0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국민의당은 오늘(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이날 중으로 발의해 오는 5일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 제안하기로 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가지 안이 충돌하다가 결국 당론으로 5일 표결할 수 있도록 가급적 오늘 발의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하기로 했다"며 "당론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야 3당 발의로 이날 중 제출하고 내일(2일) 열리는 정기국회에 보고한 다음 원래 본회의가 없는 5일 임시국회를 소집해 표결에 부치자는 제안이다.

앞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담에서 민주당과 정의당은 탄핵안을 이날 중 발의해 2일 본회의에서 의결하자고 주장했지만, 국민의당이 비박(비박근혜)계 설득을 위해 9일 처리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합의가 무산됐다.
  •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 입력 2016.12.01 (19:41)
    • 수정 2016.12.01 (20:00)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탄핵안 5일 본회의서 처리”…민주·정의에 제안
국민의당은 오늘(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이날 중으로 발의해 오는 5일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 제안하기로 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가지 안이 충돌하다가 결국 당론으로 5일 표결할 수 있도록 가급적 오늘 발의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하기로 했다"며 "당론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야 3당 발의로 이날 중 제출하고 내일(2일) 열리는 정기국회에 보고한 다음 원래 본회의가 없는 5일 임시국회를 소집해 표결에 부치자는 제안이다.

앞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담에서 민주당과 정의당은 탄핵안을 이날 중 발의해 2일 본회의에서 의결하자고 주장했지만, 국민의당이 비박(비박근혜)계 설득을 위해 9일 처리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합의가 무산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