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 '친노의 대모' 한명숙 전 국무총리 2년 만의 만기출소23일 새벽 5시, 의정부교도소 앞은 플래카드와 노란 풍선들로 가득찼다...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23일 특별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은 두 가지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남 장흥서 연탄가스 중독 8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입력 2016.12.01 (19:41) | 수정 2016.12.01 (20:11) 인터넷 뉴스
전남 장흥서 연탄가스 중독 8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1일(오늘) 오후 4시 20분쯤 전남 장흥군 장흥읍의 한 주택에서 홍 모(86·남) 씨와 김 모(81·여) 씨 부부가 숨져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홍 씨 부부가 방 안에서 이불을 덮은 채 숨져 있었다고 밝혔다. 마을 주민은 날마다 경로당에 나오던 김 씨가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부부의 집을 찾았다 숨져있는 두 사람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홍 씨 부부가 난방을 위해 연탄보일러를 사용했고, 방 안에서 가스 냄새가 난 점 등을 토대로 연탄가스 중독에 의한 사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전남 장흥서 연탄가스 중독 8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6.12.01 (19:41)
    • 수정 2016.12.01 (20:11)
    인터넷 뉴스
전남 장흥서 연탄가스 중독 8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1일(오늘) 오후 4시 20분쯤 전남 장흥군 장흥읍의 한 주택에서 홍 모(86·남) 씨와 김 모(81·여) 씨 부부가 숨져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홍 씨 부부가 방 안에서 이불을 덮은 채 숨져 있었다고 밝혔다. 마을 주민은 날마다 경로당에 나오던 김 씨가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부부의 집을 찾았다 숨져있는 두 사람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홍 씨 부부가 난방을 위해 연탄보일러를 사용했고, 방 안에서 가스 냄새가 난 점 등을 토대로 연탄가스 중독에 의한 사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