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日 요미우리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 살해 사건에 연루된 북한 국적 용의자 5명이 모두 공작원이라고 21일 보도했다. 이 한국 소식통은...
[특파원 리포트] 일생에서 가장 거짓말을 많이 하는 시기는 언제?
일생에서 가장 거짓말을 많이 하는 시기는 언제?
어린이들이 거짓말을 잘 한다는 것은 새삼스러운 이야기가 아닙니다. 뺨에 초콜릿이 잔뜩 묻어 있는데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수협, 54년만에 은행 분리…“어민지원 1천억으로 확대”
입력 2016.12.01 (19:57) | 수정 2016.12.01 (20:15) 인터넷 뉴스
수협, 54년만에 은행 분리…“어민지원 1천억으로 확대”
수협중앙회가 창립 54년 만에 은행 업무를 완전히 분리했다. 수협은행은 자회사로 독립했다.

수협중앙회는 오늘(1일) 서울 송파구 오금로 본사에서 '신(新)수협 출범식'을 열고 2021년까지 5개년 발전 계획을 발표했다.

1962년 창립한 수협중앙회는 지금까지 어민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은행사업, 유통 및 판매사업 등 다양한 기능을 복합적으로 수행하는 단일 체제를 유지해왔으나 금융환경이 급변하고 협동조합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커지면서 사업구조 개편을 단행했다.

개편안에 따라 수협중앙회는 신용사업을 떼어내 수협은행을 별도 법인으로 출범시키고, 중앙회는 경제사업에 집중하도록 했다.

중앙회는 앞으로 어민지원 및 유통, 판매, 수출 등 경제사업 활성화에 주력한다. 특히 현재 연간 460억여 원의 어업인교육지원 규모를 오는 2021년까지 1천억원대로 2배 이상 확대할 방침이다.

또 수산물 유통망 혁신을 위해 전국 각지 어촌에 산지거점유통센터(FPC)를 20곳으로 늘리는 한편 품질위생관광형 위판장 50곳을 신설한다.

자회사로 출범하는 수협은행은 700억 원대 수준의 세전당기순이익을 5년 뒤 1700억 원대로 끌어올려 자산규모 35조의 우량 중견 은행으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다.

이와 함께 강화된 수익성을 바탕으로 협동조합 수익센터 기능을 수행해 어업인 교육지원과 경제사업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수협, 54년만에 은행 분리…“어민지원 1천억으로 확대”
    • 입력 2016.12.01 (19:57)
    • 수정 2016.12.01 (20:15)
    인터넷 뉴스
수협, 54년만에 은행 분리…“어민지원 1천억으로 확대”
수협중앙회가 창립 54년 만에 은행 업무를 완전히 분리했다. 수협은행은 자회사로 독립했다.

수협중앙회는 오늘(1일) 서울 송파구 오금로 본사에서 '신(新)수협 출범식'을 열고 2021년까지 5개년 발전 계획을 발표했다.

1962년 창립한 수협중앙회는 지금까지 어민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은행사업, 유통 및 판매사업 등 다양한 기능을 복합적으로 수행하는 단일 체제를 유지해왔으나 금융환경이 급변하고 협동조합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커지면서 사업구조 개편을 단행했다.

개편안에 따라 수협중앙회는 신용사업을 떼어내 수협은행을 별도 법인으로 출범시키고, 중앙회는 경제사업에 집중하도록 했다.

중앙회는 앞으로 어민지원 및 유통, 판매, 수출 등 경제사업 활성화에 주력한다. 특히 현재 연간 460억여 원의 어업인교육지원 규모를 오는 2021년까지 1천억원대로 2배 이상 확대할 방침이다.

또 수산물 유통망 혁신을 위해 전국 각지 어촌에 산지거점유통센터(FPC)를 20곳으로 늘리는 한편 품질위생관광형 위판장 50곳을 신설한다.

자회사로 출범하는 수협은행은 700억 원대 수준의 세전당기순이익을 5년 뒤 1700억 원대로 끌어올려 자산규모 35조의 우량 중견 은행으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다.

이와 함께 강화된 수익성을 바탕으로 협동조합 수익센터 기능을 수행해 어업인 교육지원과 경제사업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