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응급복구율 89.6%…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9.6%...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英, 韓기업 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 숙였다고 좌천”
입력 2016.12.01 (20:30) | 수정 2016.12.01 (20:3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英, 韓기업 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 숙였다고 좌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한국 기업의 영국지사에서 근무한 직원이 상사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아 부당대우를 받았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한국계 영국인인 A씨는 영국 버크셔주 위너시에 있는 한국 전자기업 B사에서 근무하는 동안 출퇴근 때 상사에게 고개 숙여 인사 하지 않아 재무관리팀장 자리에서 좌천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여성이라는 이유로 커피 심부름을 시키는 등 성차별,인종차별을 겪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해당 한국 기업은 인사를 강요한 적이 없으며, 여성이 커피를 타야한다고 한 말에 대해서는 미안하다고 해명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英, 韓기업 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 숙였다고 좌천”
    • 입력 2016.12.01 (20:30)
    • 수정 2016.12.01 (20:36)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英, 韓기업 지사 직원 “상사에 고개 안 숙였다고 좌천”
한국 기업의 영국지사에서 근무한 직원이 상사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아 부당대우를 받았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한국계 영국인인 A씨는 영국 버크셔주 위너시에 있는 한국 전자기업 B사에서 근무하는 동안 출퇴근 때 상사에게 고개 숙여 인사 하지 않아 재무관리팀장 자리에서 좌천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여성이라는 이유로 커피 심부름을 시키는 등 성차별,인종차별을 겪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해당 한국 기업은 인사를 강요한 적이 없으며, 여성이 커피를 타야한다고 한 말에 대해서는 미안하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