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혼하자는 아내, 가방에 넣은 채 차에 감금
이혼하자는 아내, 가방에 넣은 채 차에 감금
청주의 한 아파트 주차장. 38살 A씨가 아내 32살 B씨와 얘기를 하다 강제로 차에 태우고 사라집니다. 이후 A 씨는 아내를 폭행하고 손발을...
[취재후] 이름도, 나이도…“안 당해보면 몰라요”
이름도, 나이도…“안 당해보면 몰라요”
"잠깐만 얘기해보면 뭔가에 홀린 것처럼 감쪽같이 넘어가요. 처음 만난 날 어떻게 알았는지 제 이름, 나이, 직업까지 알고 있더라고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아들 면회하려다 교도소 갇힌 남성에 7억 원 보상
입력 2016.12.01 (20:32) | 수정 2016.12.01 (20:37)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아들 면회하려다 교도소 갇힌 남성에 7억 원 보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 시카고에 있는 교도소에 아무 이유없이 갇혀 있던 50대 남성이 7억 천만 원의 보상금을 받게 됐다고 시카고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2014년 7월, 패러드 폴크 씨는 약물 복용 혐의로 복역 중인 아들을 면회하기 위해 교도소를 찾았다가 교도관의 지시에 따라 방 안으로 들어갔는데, 갑자기 문이 닫히며 32시간 동안 독방에서 홀로 지내야 했습니다.

당시 폴크씨는 천장의 화재 감지 장치를 부러뜨리면서 비상벨이 울려 구조됐는데요.

폴크 씨는 사건 발생 이후 트라우마로 인해 아들을 면회하지도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아들 면회하려다 교도소 갇힌 남성에 7억 원 보상
    • 입력 2016.12.01 (20:32)
    • 수정 2016.12.01 (20:37)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아들 면회하려다 교도소 갇힌 남성에 7억 원 보상
미국 시카고에 있는 교도소에 아무 이유없이 갇혀 있던 50대 남성이 7억 천만 원의 보상금을 받게 됐다고 시카고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2014년 7월, 패러드 폴크 씨는 약물 복용 혐의로 복역 중인 아들을 면회하기 위해 교도소를 찾았다가 교도관의 지시에 따라 방 안으로 들어갔는데, 갑자기 문이 닫히며 32시간 동안 독방에서 홀로 지내야 했습니다.

당시 폴크씨는 천장의 화재 감지 장치를 부러뜨리면서 비상벨이 울려 구조됐는데요.

폴크 씨는 사건 발생 이후 트라우마로 인해 아들을 면회하지도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