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앵커&리포트] 줄이고 버리고…‘비움’으로 얻는 행복
전 세계 ‘미니멀 라이프’ 열풍…비움으로 얻는 행복
옷장, 찬장 할 것 없이 가득 찬 물건들 보며 싹 치웠으면, 싶은 적 없으신가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입력 2016.12.01 (20:32) | 수정 2016.12.01 (20:38)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 9월 뉴욕 맨해튼 거리의 CCTV 화면에 찍힌 모습입니다.

거리를 걷던 한 남성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뒷문이 열린 트럭으로 다가가더니 차 안에 있던 양동이 하나를 들고 달아납니다.

무거운지 잠시 바닥에 내려놓고 쉬는 모습도 자주 포착됐는데요.

남자가 들고간 약 40킬로그램 정도 되는 양동이에는 무려 160만 달러, 우리 돈 18억 7천만원 어치의 금 조각들이 담겨 있었습니다.

뉴욕 경찰은 범인을 잡지 못하자 SNS에 이 영상을 올리고 남성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 입력 2016.12.01 (20:32)
    • 수정 2016.12.01 (20:38)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지난 9월 뉴욕 맨해튼 거리의 CCTV 화면에 찍힌 모습입니다.

거리를 걷던 한 남성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뒷문이 열린 트럭으로 다가가더니 차 안에 있던 양동이 하나를 들고 달아납니다.

무거운지 잠시 바닥에 내려놓고 쉬는 모습도 자주 포착됐는데요.

남자가 들고간 약 40킬로그램 정도 되는 양동이에는 무려 160만 달러, 우리 돈 18억 7천만원 어치의 금 조각들이 담겨 있었습니다.

뉴욕 경찰은 범인을 잡지 못하자 SNS에 이 영상을 올리고 남성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