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오는 20일(현지 시각), 미국의 제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8년의 백악관 생활을 마친다. 오바마는 취임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마이너스에 머물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입력 2016.12.01 (20:32) | 수정 2016.12.01 (20:38)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지난 9월 뉴욕 맨해튼 거리의 CCTV 화면에 찍힌 모습입니다.

거리를 걷던 한 남성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뒷문이 열린 트럭으로 다가가더니 차 안에 있던 양동이 하나를 들고 달아납니다.

무거운지 잠시 바닥에 내려놓고 쉬는 모습도 자주 포착됐는데요.

남자가 들고간 약 40킬로그램 정도 되는 양동이에는 무려 160만 달러, 우리 돈 18억 7천만원 어치의 금 조각들이 담겨 있었습니다.

뉴욕 경찰은 범인을 잡지 못하자 SNS에 이 영상을 올리고 남성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 입력 2016.12.01 (20:32)
    • 수정 2016.12.01 (20:38)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양동이 슬쩍…알고보니 18억 7천만 원 금덩이
지난 9월 뉴욕 맨해튼 거리의 CCTV 화면에 찍힌 모습입니다.

거리를 걷던 한 남성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뒷문이 열린 트럭으로 다가가더니 차 안에 있던 양동이 하나를 들고 달아납니다.

무거운지 잠시 바닥에 내려놓고 쉬는 모습도 자주 포착됐는데요.

남자가 들고간 약 40킬로그램 정도 되는 양동이에는 무려 160만 달러, 우리 돈 18억 7천만원 어치의 금 조각들이 담겨 있었습니다.

뉴욕 경찰은 범인을 잡지 못하자 SNS에 이 영상을 올리고 남성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