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유일 출입구’에 휘발유 뿌리고…안타까운 참사 현장
[영상] 순식간에 화마 덮친 종로 여관…안타까운 ‘방화 참극’
오늘(20일) 새벽 투숙객 5명의 목숨을 앗아간 종로 여관 화재 참사의 초기 상황을 담은 소방 영상이...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현장] 추락 직전 마지막 교신 “연료가 없다!”
입력 2016.12.01 (20:34) | 수정 2016.12.01 (20:41)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현장] 추락 직전 마지막 교신 “연료가 없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브라질 축구팀 전세기의 추락사고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사고기 조종사가 추락 직전 했던 마지막 교신 음성이 공개됐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행기 안에서 밝게 웃으며 장난치는 사람들,

<녹취> "곧 콜롬비아에 도착할 거예요."

평화로운 기내 분위기와 달리 조종사는 관제탑과 다급한 대화를 나눕니다.

<녹취> 조종사 : "비상 활주로 위치를 알려주세요."

비행기의 위급한 상태에 대해서도 말합니다.

<녹취> 조종사 : "비행기가 전체적으로 잘 작동하지 않아요. 전기 시스템도 고장났고 연료도 떨어졌습니다."

콜롬비아 민간항공청도 당시 기체에 연료가 없었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교신은 계속 이어집니다.

<녹취> 조종사 : "비상 활주로, 비상 활주로가 어디죠?"

<녹취> 관제탑 : "레이더 신호가 안 잡혀요. 어디로 향하고 있죠?"

조종사는 곧 절망합니다.

<녹취> 조종사 : "좌표요, 좌표"

<녹취> 관제탑 : "활주로는 8.2마일 (약13킬로미터) 떨어져있어요."

<녹취> 조종사 : "맙소사"

관제탑이 다시 한 번 비행기의 위치를 묻지만 응답은 없었습니다.

<녹취> 관제탑 : "지금 고도가 어떻게 되죠?"

<녹취> 조종사 : "...."

<녹취> 관제탑 : "위치가 어떻게 되요?"

결국 해당 비행기는 착륙을 불과 5분 여 앞두고 추락했습니다.

이 전세기 안에는 중남미 축구대회 결승전을 위해 샤페코엔시 축구 선수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스트라이커 '브루노 랑헬'도 희생자 중 1명입니다.

그의 딸의 생일은 11월 30일,

경기 후 딸아이의 8번째 생일 파티를 열어주겠다던 약속은 결국 지킬 수 없게 됐습니다.

해당 구단은 SNS에 하늘에서 메달을 목에 거는 선수들의 모습을 올리며 그들을 추모했고, 죽은 동료들을 위해 팀을 재건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팬들도 끝까지 함께 하겠다며 그들을 추억했습니다.

<녹취> 칼라(샤페코엔시 팬) : "선수들 모두가 우리의 일부분이었어요. 그들은 우리와 열정, 그리고 사랑을 대변해줬습니다. "

글로벌 24입니다.
  • [글로벌24 현장] 추락 직전 마지막 교신 “연료가 없다!”
    • 입력 2016.12.01 (20:34)
    • 수정 2016.12.01 (20:41)
    글로벌24
[글로벌24 현장] 추락 직전 마지막 교신 “연료가 없다!”
<앵커 멘트>

브라질 축구팀 전세기의 추락사고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사고기 조종사가 추락 직전 했던 마지막 교신 음성이 공개됐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행기 안에서 밝게 웃으며 장난치는 사람들,

<녹취> "곧 콜롬비아에 도착할 거예요."

평화로운 기내 분위기와 달리 조종사는 관제탑과 다급한 대화를 나눕니다.

<녹취> 조종사 : "비상 활주로 위치를 알려주세요."

비행기의 위급한 상태에 대해서도 말합니다.

<녹취> 조종사 : "비행기가 전체적으로 잘 작동하지 않아요. 전기 시스템도 고장났고 연료도 떨어졌습니다."

콜롬비아 민간항공청도 당시 기체에 연료가 없었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교신은 계속 이어집니다.

<녹취> 조종사 : "비상 활주로, 비상 활주로가 어디죠?"

<녹취> 관제탑 : "레이더 신호가 안 잡혀요. 어디로 향하고 있죠?"

조종사는 곧 절망합니다.

<녹취> 조종사 : "좌표요, 좌표"

<녹취> 관제탑 : "활주로는 8.2마일 (약13킬로미터) 떨어져있어요."

<녹취> 조종사 : "맙소사"

관제탑이 다시 한 번 비행기의 위치를 묻지만 응답은 없었습니다.

<녹취> 관제탑 : "지금 고도가 어떻게 되죠?"

<녹취> 조종사 : "...."

<녹취> 관제탑 : "위치가 어떻게 되요?"

결국 해당 비행기는 착륙을 불과 5분 여 앞두고 추락했습니다.

이 전세기 안에는 중남미 축구대회 결승전을 위해 샤페코엔시 축구 선수들이 타고 있었습니다.

스트라이커 '브루노 랑헬'도 희생자 중 1명입니다.

그의 딸의 생일은 11월 30일,

경기 후 딸아이의 8번째 생일 파티를 열어주겠다던 약속은 결국 지킬 수 없게 됐습니다.

해당 구단은 SNS에 하늘에서 메달을 목에 거는 선수들의 모습을 올리며 그들을 추모했고, 죽은 동료들을 위해 팀을 재건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팬들도 끝까지 함께 하겠다며 그들을 추억했습니다.

<녹취> 칼라(샤페코엔시 팬) : "선수들 모두가 우리의 일부분이었어요. 그들은 우리와 열정, 그리고 사랑을 대변해줬습니다. "

글로벌 24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