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5분 만에 덜미…그는 왜 어설픈 은행 강도가 됐나?
어제(23일) 오후 1시쯤 한 남성이 은행 문을 열고 들어왔다. 빨간 패딩 점퍼를 입고...
중국서 고기 먹고 금지약물 검출…빙상 연맹은 ‘쉬쉬’
중국서 고기 먹고 금지약물 검출…빙상 연맹은 ‘쉬쉬’
지난해 11월 중국 하얼빈에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1차 스피드 월드컵대회가 열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이 아기의 전화 비즈니스 ‘어르신인 줄…’
입력 2016.12.01 (20:44) | 수정 2016.12.01 (20:48)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이 아기의 전화 비즈니스 ‘어르신인 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번엔 기저귀도 채 떼지 않은 여자 아기네요.

"자니..? 우유 한잔 했지~생각 나서 전화했어. 언제 이유식 한번 같이 먹자구~"

휴대전화를 들고 통화를 이어갑니다.

무슨 말인지는 도통 알아들을 순 없어도, 손짓이며 미간을 찌푸리는 표정까지! 어르신 뺨치는데요.

"아마도 엄마 아빠를 따라 하는 거겠죠?"

점점 언성을 높이고 똑 부러지게 옹알이하는 아기!

본인은 나름 심각하지만, 보는 부모님은 웃음 참기 참 힘드시겠어요.
  • [글로벌24 브리핑] 이 아기의 전화 비즈니스 ‘어르신인 줄…’
    • 입력 2016.12.01 (20:44)
    • 수정 2016.12.01 (20:48)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이 아기의 전화 비즈니스 ‘어르신인 줄…’
이번엔 기저귀도 채 떼지 않은 여자 아기네요.

"자니..? 우유 한잔 했지~생각 나서 전화했어. 언제 이유식 한번 같이 먹자구~"

휴대전화를 들고 통화를 이어갑니다.

무슨 말인지는 도통 알아들을 순 없어도, 손짓이며 미간을 찌푸리는 표정까지! 어르신 뺨치는데요.

"아마도 엄마 아빠를 따라 하는 거겠죠?"

점점 언성을 높이고 똑 부러지게 옹알이하는 아기!

본인은 나름 심각하지만, 보는 부모님은 웃음 참기 참 힘드시겠어요.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