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U-20월드컵 ‘청춘은 눈부셨다’…2연승 한국 16강 진출 확정
‘청춘은 눈부셨다’…2연승 한국 16강 진출 확정
한국 축구의 미래인 젊은 대표팀은 활기차고 눈부셨다.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를 무너뜨린...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野3당, 2일 탄핵안 처리 무산…국민의당 “5일 제안” ISSUE
입력 2016.12.01 (21:01) | 수정 2016.12.01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野3당, 2일 탄핵안 처리 무산…국민의당 “5일 제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권 3당이 추진했던 탄핵안의 내일(2일) 처리가 무산된 가운데 내일(2일) 처리에 반대했던 국민의 당이 5일 표결 처리를 제안했습니다.

가급적 오늘(1일)밤이라도 탄핵안을 발의하되 여당 비박계에 탄핵에 동참할 시간을 며칠 더 주자는 겁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정의당의 거센 압박에도 탄핵 가결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며 내일(2일) 탄핵안 처리를 반대한 국민의당이 오는 5일 탄핵안을 표결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했습니다.

가급적 오늘(1일) 탄핵안을 발의해 법적 절차를 진행하면서 며칠 더 여당 비박계를 설득하자는 겁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5일에 우리는 (탄핵 표결)할 테니까 (여당 비주류) 당신들이 좀 결정을 해라. 난색을 표현했지만 자기들도 고민스럽게 받아들였어요."

당초 내일(2일) 처리를 주장하며 국민의당을 강하게 압박했던 민주당과 정의당은 5일 표결 제안을 놓고 검토 중입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킨다는 것은 촛불 민심과 달리 오히려 탄핵의 동력을 떨어뜨릴 것..."

내일(2일) 탄핵안 표결이 무산되자 야권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여당을 성토했습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탄핵을 거부하는 여당의 태도는 촛불 민심에 대한 배신이라며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여당은 청와대가 아니라 국민 명령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탄핵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野3당, 2일 탄핵안 처리 무산…국민의당 “5일 제안”
    • 입력 2016.12.01 (21:01)
    • 수정 2016.12.01 (22:08)
    뉴스 9
野3당, 2일 탄핵안 처리 무산…국민의당 “5일 제안”
<앵커 멘트>

야권 3당이 추진했던 탄핵안의 내일(2일) 처리가 무산된 가운데 내일(2일) 처리에 반대했던 국민의 당이 5일 표결 처리를 제안했습니다.

가급적 오늘(1일)밤이라도 탄핵안을 발의하되 여당 비박계에 탄핵에 동참할 시간을 며칠 더 주자는 겁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정의당의 거센 압박에도 탄핵 가결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며 내일(2일) 탄핵안 처리를 반대한 국민의당이 오는 5일 탄핵안을 표결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했습니다.

가급적 오늘(1일) 탄핵안을 발의해 법적 절차를 진행하면서 며칠 더 여당 비박계를 설득하자는 겁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5일에 우리는 (탄핵 표결)할 테니까 (여당 비주류) 당신들이 좀 결정을 해라. 난색을 표현했지만 자기들도 고민스럽게 받아들였어요."

당초 내일(2일) 처리를 주장하며 국민의당을 강하게 압박했던 민주당과 정의당은 5일 표결 제안을 놓고 검토 중입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킨다는 것은 촛불 민심과 달리 오히려 탄핵의 동력을 떨어뜨릴 것..."

내일(2일) 탄핵안 표결이 무산되자 야권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여당을 성토했습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탄핵을 거부하는 여당의 태도는 촛불 민심에 대한 배신이라며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여당은 청와대가 아니라 국민 명령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탄핵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