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김무성 메모 노출…‘형사 X’ 해석 놓고 논란 ISSUE
입력 2016.12.01 (21:04) | 수정 2016.12.01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김무성 메모 노출…‘형사 X’ 해석 놓고 논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오늘(1일) 전격 회동해 탄핵 추진과 대통령 조기 퇴진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추 대표는 대통령 사퇴는 1월말까지는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고, 김 전대표는 4월 말 대통령 퇴임에 합의하면 굳이 탄핵으로 갈 필요가 없다고 맞서 결국 합의는 불발됐습니다.

그런데 회동 직후 김 전 대표가 들고 있던 메모가 언론에 노출됐는데, 이 메모에 적힌 탄핵 합의, 1월말 사퇴 형사 엑스(X) 라는 부분이 논란을 부르고 있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의 회동 직후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의 손에 있던 메모 아래 부분엔 '대(大)퇴임 4월 30일', '총리추천 내각구성' '6월 30일 대선'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의 입장인 내년 4월 말 대통령 퇴진, 6월 조기대선을 김 전대표가 언급한 내용으로 보입니다.

메모 윗부분에는 '탄핵 합의', '1월 말 헌재판결 1월 말 사퇴'라고 적혀 있습니다.

여당이 탄핵안 발의에 동참해 가결되면,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1월 말 쯤에는 대통령이 사퇴할 수 있다는 추미애 대표의 주장을 받아 적은 것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녹취> 추미애(민주당 대표) : "(지금 탄핵 발의를 하면)늦어도 1월 말까지 탄핵 심판이 종료될 수 있다... 1월 말까지는 대통령이 사퇴를 (해야 한다)."

메모 가운데 '행상책임, 형사 엑스(X)'란 부분은 대통령이 1월 말에 물러나면 형사책임을 지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추 대표가 제안한 것이란 해석이 나와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대해 추 대표는 '행상책임'은 헌법적 용어로, 헌법 재판에서는 형사소송법에서 죄상을 묻는 것과 달리 대통령이 신분과 지위에 맞는 행위를 했는 지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는 것을 설명한 것 뿐이라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김 전 대표도 추 대표가 법률가 출신으로 행상 책임이라는 용어를 쓰며 형사 책임이 아니어서 결정이 빨리 나올 것이라고 설명해 메모해뒀다고 부연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앵커&리포트] 김무성 메모 노출…‘형사 X’ 해석 놓고 논란
    • 입력 2016.12.01 (21:04)
    • 수정 2016.12.01 (22:08)
    뉴스 9
[앵커&리포트] 김무성 메모 노출…‘형사 X’ 해석 놓고 논란
<앵커 멘트>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오늘(1일) 전격 회동해 탄핵 추진과 대통령 조기 퇴진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추 대표는 대통령 사퇴는 1월말까지는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고, 김 전대표는 4월 말 대통령 퇴임에 합의하면 굳이 탄핵으로 갈 필요가 없다고 맞서 결국 합의는 불발됐습니다.

그런데 회동 직후 김 전 대표가 들고 있던 메모가 언론에 노출됐는데, 이 메모에 적힌 탄핵 합의, 1월말 사퇴 형사 엑스(X) 라는 부분이 논란을 부르고 있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의 회동 직후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의 손에 있던 메모 아래 부분엔 '대(大)퇴임 4월 30일', '총리추천 내각구성' '6월 30일 대선'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의 입장인 내년 4월 말 대통령 퇴진, 6월 조기대선을 김 전대표가 언급한 내용으로 보입니다.

메모 윗부분에는 '탄핵 합의', '1월 말 헌재판결 1월 말 사퇴'라고 적혀 있습니다.

여당이 탄핵안 발의에 동참해 가결되면,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1월 말 쯤에는 대통령이 사퇴할 수 있다는 추미애 대표의 주장을 받아 적은 것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녹취> 추미애(민주당 대표) : "(지금 탄핵 발의를 하면)늦어도 1월 말까지 탄핵 심판이 종료될 수 있다... 1월 말까지는 대통령이 사퇴를 (해야 한다)."

메모 가운데 '행상책임, 형사 엑스(X)'란 부분은 대통령이 1월 말에 물러나면 형사책임을 지지 않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추 대표가 제안한 것이란 해석이 나와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대해 추 대표는 '행상책임'은 헌법적 용어로, 헌법 재판에서는 형사소송법에서 죄상을 묻는 것과 달리 대통령이 신분과 지위에 맞는 행위를 했는 지에 대한 책임을 묻는다는 것을 설명한 것 뿐이라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김 전 대표도 추 대표가 법률가 출신으로 행상 책임이라는 용어를 쓰며 형사 책임이 아니어서 결정이 빨리 나올 것이라고 설명해 메모해뒀다고 부연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