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양 장애물’ 세월호 램프 제거 작업 완료…“작업 속도”
‘인양 장애물’ 세월호 램프 제거 작업 완료…“작업 속도”
세월호 인양작업 가운데 변수로 등장한 좌측 램프 제거 작업이 모두 완료됐다....
“이렇게 살려고 한국왔나?”…탈북학생이 ‘바리스타 대상’
“이렇게 살려고 한국왔나?”…탈북학생이 ‘바리스타 대상’
지난 2011년 14살 어린 나이로 북한에서 한국으로 넘어온 최아연(20)양. 하나원에서 적응...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민주당-국민의당 신경전 가열…갈등 막판 봉합 ISSUE
입력 2016.12.01 (21:09) | 수정 2016.12.01 (21:1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민주당-국민의당 신경전 가열…갈등 막판 봉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오늘(1일) 탄핵추진에 이견을 드러내며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그러나 탄핵 발의를 너무 미룰 경우 야권에 대한 비판이 거세질 것이란 우려를 공유하고 탄핵안 발의를 앞당기기로 하는 등 갈등봉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당간 신경전은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만난 소식이 알려지면서 점화됐습니다.

국민의당은 추 대표가 여당과 임기단축 협상을 하지 않기로 한 약속을 깼다며 반발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왜 민주당이, 추미애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왜 자기는 혼자 이러고 다니는지.."

추 대표는 김 전 대표를 만나 탄핵 동참을 촉구했을 뿐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녹취> 추미애(민주당 대표) : "(김 전 대표에게) 탄핵에 동참해달라. 비박이 탄핵에 참여할 것처럼 하지 않았느냐..."

탄핵안 발의를 두고도 양당 간 신경전은 계속 됐습니다.

<녹취> 이재정(민주당 원내대변인) : "당리당략을 위해 좌고우면하는 순간 국민은 등 돌릴 것입니다."

<녹취> 이용호(국민의당 원내대변인) : "마치 우리가 탄핵에 찬성하지 않는 것처럼 공세적으로 나오는 것은 매우 불쾌합니다."

탄핵 공조를 다짐했던 야권이 오히려 불신을 키우면서 야권 지지층의 반발이 거세지자, 국민의당은 5일 탄핵안 처리라는 수정안을 내놓으며, 갈등 봉합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민주당-국민의당 신경전 가열…갈등 막판 봉합
    • 입력 2016.12.01 (21:09)
    • 수정 2016.12.01 (21:17)
    뉴스 9
민주당-국민의당 신경전 가열…갈등 막판 봉합
<앵커 멘트>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오늘(1일) 탄핵추진에 이견을 드러내며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그러나 탄핵 발의를 너무 미룰 경우 야권에 대한 비판이 거세질 것이란 우려를 공유하고 탄핵안 발의를 앞당기기로 하는 등 갈등봉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당간 신경전은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만난 소식이 알려지면서 점화됐습니다.

국민의당은 추 대표가 여당과 임기단축 협상을 하지 않기로 한 약속을 깼다며 반발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왜 민주당이, 추미애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왜 자기는 혼자 이러고 다니는지.."

추 대표는 김 전 대표를 만나 탄핵 동참을 촉구했을 뿐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녹취> 추미애(민주당 대표) : "(김 전 대표에게) 탄핵에 동참해달라. 비박이 탄핵에 참여할 것처럼 하지 않았느냐..."

탄핵안 발의를 두고도 양당 간 신경전은 계속 됐습니다.

<녹취> 이재정(민주당 원내대변인) : "당리당략을 위해 좌고우면하는 순간 국민은 등 돌릴 것입니다."

<녹취> 이용호(국민의당 원내대변인) : "마치 우리가 탄핵에 찬성하지 않는 것처럼 공세적으로 나오는 것은 매우 불쾌합니다."

탄핵 공조를 다짐했던 야권이 오히려 불신을 키우면서 야권 지지층의 반발이 거세지자, 국민의당은 5일 탄핵안 처리라는 수정안을 내놓으며, 갈등 봉합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