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연수 간호장교 “세월호 당일 진료·시술 없었다”
입력 2016.12.01 (21:12)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美 연수 간호장교 “세월호 당일 진료·시술 없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연수 중인 청와대 근무 간호장교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을 진료하지 않았고 보지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받은 사실이 없다면서도 백옥주사나 프로포폴을 시술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현지에서 김환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4년부터 2년여 동안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간호장교 조 모 대위는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과 마주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일 동선을 상세히 기억할 순 없지만 의무동에서 정상근무한 것외에 특이한 기억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00(대위/전 청와대 근무 간호장교) : "그 때는 진료는 없었습니다. (조 대위가 관저에 가지도 않았다는 말씀이고요?) 네. (의료와 무관하게 대통령을 4월 16일에 보신 적 있습님까?) 없습니다."

대통령이나 청와대 직원에게 주사를 놓은 적은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자기가 아는 한 대통령이 청와대 내에서 보톡스나 주름 제거 시술을 받은 적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프로포플 등 다른 주사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조00(대위/전 청와대 근무 간호장교) : "(백옥주사, 태반주사, 마늘주사 등을 주사하신 적 있습니까?) 의료법상 비밀누설 금지 조항에 위반되기 때문에 말할 수 없습니다. (프로포폴 주사하신 적 있습니까?)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지난 8월부터 미국 군병원에서 연수중인 조 대위는 특혜를 받았다거나 도피성 연수라는 항간의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김환주 조 대위는 언론의 취재가 시작된 이후 외부인의 출입이 통제되는 이곳 미군 기지 안으로 숙소를 옯겼습니다.

조대위는 간호장교로서 직분을 다했을 뿐인데도 사건의 범인이라도 된 듯이 비춰지면서 본인과 가족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샌 안토니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美 연수 간호장교 “세월호 당일 진료·시술 없었다”
    • 입력 2016.12.01 (21:12)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美 연수 간호장교 “세월호 당일 진료·시술 없었다”
<앵커 멘트>

미국에서 연수 중인 청와대 근무 간호장교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을 진료하지 않았고 보지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이 미용시술을 받은 사실이 없다면서도 백옥주사나 프로포폴을 시술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현지에서 김환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4년부터 2년여 동안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간호장교 조 모 대위는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과 마주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일 동선을 상세히 기억할 순 없지만 의무동에서 정상근무한 것외에 특이한 기억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00(대위/전 청와대 근무 간호장교) : "그 때는 진료는 없었습니다. (조 대위가 관저에 가지도 않았다는 말씀이고요?) 네. (의료와 무관하게 대통령을 4월 16일에 보신 적 있습님까?) 없습니다."

대통령이나 청와대 직원에게 주사를 놓은 적은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자기가 아는 한 대통령이 청와대 내에서 보톡스나 주름 제거 시술을 받은 적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프로포플 등 다른 주사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조00(대위/전 청와대 근무 간호장교) : "(백옥주사, 태반주사, 마늘주사 등을 주사하신 적 있습니까?) 의료법상 비밀누설 금지 조항에 위반되기 때문에 말할 수 없습니다. (프로포폴 주사하신 적 있습니까?)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지난 8월부터 미국 군병원에서 연수중인 조 대위는 특혜를 받았다거나 도피성 연수라는 항간의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김환주 조 대위는 언론의 취재가 시작된 이후 외부인의 출입이 통제되는 이곳 미군 기지 안으로 숙소를 옯겼습니다.

조대위는 간호장교로서 직분을 다했을 뿐인데도 사건의 범인이라도 된 듯이 비춰지면서 본인과 가족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샌 안토니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