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세 번 카풀하면 입건될 수도”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3번 카풀시 입건될 수도”
자신의 승용차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A 씨. A 씨는 기름값 등 차량유지비를 충당할 수 있어 카풀...
‘문화계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법원 “직권남용 인정”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직권남용 인정”
정권에 비판적인 성향의 문화예술인 명단을 만들어 정부 지원을 끊는 등 불이익을 주었다는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 만의 현장 행보 ISSUE
입력 2016.12.01 (21:16) | 수정 2016.12.01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 만의 현장 행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정치적 고비 때 마다 방문했던 곳이지만 열렬한 환영을 받던 과거와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도 잔불 정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인회장의 안내로 15분가량 둘러봤습니다.

35일 만에 첫 외부 일정이었지만,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듯 기자도 동반하지 않았고 수행원도 최소화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서문시장 상인들이 힘들 때마다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면서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피해 상인들을 일일이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적 고비때마다 힘을 얻었던 서문시장이지만, 상인들의 반응은 과거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녹취> 도기섭(피해 상인) : "왜 왔어요, 왜 왔어. 서문시장이 여기 있으면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뭘 말하고 있는지 뭔 대화를 하고 가셔야 될 거 아닙니까."

<녹취> "박근혜 힘내세요."

박사모 회원 등 일부 지지자들은 힘 내라며 격려를 보내기도 했지만,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장 입구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박사모 회원들의 연호에 피해 상인들이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측 사이에 언쟁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 만의 현장 행보
    • 입력 2016.12.01 (21:16)
    • 수정 2016.12.01 (22:08)
    뉴스 9
박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35일 만의 현장 행보
<앵커 멘트>

오늘(1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정치적 고비 때 마다 방문했던 곳이지만 열렬한 환영을 받던 과거와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도 잔불 정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인회장의 안내로 15분가량 둘러봤습니다.

35일 만에 첫 외부 일정이었지만,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듯 기자도 동반하지 않았고 수행원도 최소화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서문시장 상인들이 힘들 때마다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면서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피해 상인들을 일일이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적 고비때마다 힘을 얻었던 서문시장이지만, 상인들의 반응은 과거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녹취> 도기섭(피해 상인) : "왜 왔어요, 왜 왔어. 서문시장이 여기 있으면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뭘 말하고 있는지 뭔 대화를 하고 가셔야 될 거 아닙니까."

<녹취> "박근혜 힘내세요."

박사모 회원 등 일부 지지자들은 힘 내라며 격려를 보내기도 했지만,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장 입구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박사모 회원들의 연호에 피해 상인들이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측 사이에 언쟁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