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스프링클러 ‘한계’…방재 기준 강화해야
입력 2016.12.01 (21:17) | 수정 2016.12.02 (10:3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스프링클러 ‘한계’…방재 기준 강화해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 서문시장 화재의 최초 발화지점으로 추정되는 CCTV 장면입니다.

단 2분 만에 점포 여러 개가 타오르는데요.

오늘(1일) 경찰과 국과수는 발화지점인 1층 상가를 확인하고 현장감식을 집중적으로 진행했지만 불의 원인을 찾아내지는 못했습니다.

서문시장의 불은 아직도 완전히 꺼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불이 난 상가에는 스크링클러 같은 방재설비가 갖춰져 있었지만, 화재 확산을 막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문시장 4지구 1층 점포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순식간에 커진 불은 옆 점포로 빠르게 번집니다.

4지구 상가에 설치된 스프링클러는 모두 천3백여 개!

하지만 화재 초기 무용지물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석진(대구시소방본부 안전지도팀장) : "방화구역이 돼 있지 않고 적재 가연물이 너무 많아서 화재 화중이 굉장히 컸던 것으로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스프링클러 설비 효과가 떨어지지 않았나..."

천장에 닿을 듯 가득 쌓아놓은 옷과 원단들도 문제였습니다.

각 매장에 이렇게 물건들이 가득 쌓여있기 때문에 불이 났을 때 스프링클러가 작동하더라도 진화에 큰 장애가 됩니다.

적재물이 쌓여있으면 스프링클러가 물을 뿌리는 범위가 좁아져 제대로 불을 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작동한 뒤 20분 만에 스프링클러 물탱크는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최영상(대구보건대 소방안전학과 교수) : "조기에 반응할 수 있는 조기 반응형 (스프링클러) 헤드를 설치하면서 수분의 양도 20분이 아니라 1시간 이상을 버틸 수 있는 수분의 양을 저장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맞다고 봅니다."

스크링클러 간격이 넓다보니 집중 살포에도 한계를 드러냈습니다.

서문시장 화재에서 제구실을 하지 못한 스프링클러, 전통시장 방재시설에 강화된 기준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앵커&리포트] 스프링클러 ‘한계’…방재 기준 강화해야
    • 입력 2016.12.01 (21:17)
    • 수정 2016.12.02 (10:38)
    뉴스 9
[앵커&리포트] 스프링클러 ‘한계’…방재 기준 강화해야
<앵커 멘트>

대구 서문시장 화재의 최초 발화지점으로 추정되는 CCTV 장면입니다.

단 2분 만에 점포 여러 개가 타오르는데요.

오늘(1일) 경찰과 국과수는 발화지점인 1층 상가를 확인하고 현장감식을 집중적으로 진행했지만 불의 원인을 찾아내지는 못했습니다.

서문시장의 불은 아직도 완전히 꺼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불이 난 상가에는 스크링클러 같은 방재설비가 갖춰져 있었지만, 화재 확산을 막지 못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문시장 4지구 1층 점포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순식간에 커진 불은 옆 점포로 빠르게 번집니다.

4지구 상가에 설치된 스프링클러는 모두 천3백여 개!

하지만 화재 초기 무용지물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석진(대구시소방본부 안전지도팀장) : "방화구역이 돼 있지 않고 적재 가연물이 너무 많아서 화재 화중이 굉장히 컸던 것으로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스프링클러 설비 효과가 떨어지지 않았나..."

천장에 닿을 듯 가득 쌓아놓은 옷과 원단들도 문제였습니다.

각 매장에 이렇게 물건들이 가득 쌓여있기 때문에 불이 났을 때 스프링클러가 작동하더라도 진화에 큰 장애가 됩니다.

적재물이 쌓여있으면 스프링클러가 물을 뿌리는 범위가 좁아져 제대로 불을 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작동한 뒤 20분 만에 스프링클러 물탱크는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최영상(대구보건대 소방안전학과 교수) : "조기에 반응할 수 있는 조기 반응형 (스프링클러) 헤드를 설치하면서 수분의 양도 20분이 아니라 1시간 이상을 버틸 수 있는 수분의 양을 저장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맞다고 봅니다."

스크링클러 간격이 넓다보니 집중 살포에도 한계를 드러냈습니다.

서문시장 화재에서 제구실을 하지 못한 스프링클러, 전통시장 방재시설에 강화된 기준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