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불’…방화 용의자 검거 ISSUE
입력 2016.12.01 (21:19)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불’…방화 용의자 검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방화 사건이 일어나 추모관 등 건물 일부가 불에 탔습니다.

경찰은 40대 남성을 방화 용의자로 붙잡아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소화기로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역부족입니다.

불이 난 시각은 오늘(1일) 오후 3시 15분쯤,

<인터뷰> 강범석(경북 구미시) : "뭘 주문을 해놓고(기다리는데) 비상벨이 울리더라고. 누가 "불이야!" 하더라고. 그래서 보니까 나와서 보니까. 연기가 나더라고."

불은 10분만에 꺼졌지만 추모관 안에 있던 박 전 대통령 영정과 옆 건물 지붕 등이 타버렸습니다.

이곳 추모관은 탄생제 등 각종 행사가 진행되는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불로 내부가 완전히 소실됐습니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혐의로 수원에 사는 48살 백 모 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백 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아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1차 수사 하고 있으니까요. 일단은 건조물 방화로 보고 있는데 좀 더 조사를 해봐야되요. 실제 당시에 (다른) 사람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요."

백 씨는 지난 2012년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전력이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불’…방화 용의자 검거
    • 입력 2016.12.01 (21:19)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불’…방화 용의자 검거
<앵커 멘트>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방화 사건이 일어나 추모관 등 건물 일부가 불에 탔습니다.

경찰은 40대 남성을 방화 용의자로 붙잡아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소화기로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역부족입니다.

불이 난 시각은 오늘(1일) 오후 3시 15분쯤,

<인터뷰> 강범석(경북 구미시) : "뭘 주문을 해놓고(기다리는데) 비상벨이 울리더라고. 누가 "불이야!" 하더라고. 그래서 보니까 나와서 보니까. 연기가 나더라고."

불은 10분만에 꺼졌지만 추모관 안에 있던 박 전 대통령 영정과 옆 건물 지붕 등이 타버렸습니다.

이곳 추모관은 탄생제 등 각종 행사가 진행되는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불로 내부가 완전히 소실됐습니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혐의로 수원에 사는 48살 백 모 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백 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아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1차 수사 하고 있으니까요. 일단은 건조물 방화로 보고 있는데 좀 더 조사를 해봐야되요. 실제 당시에 (다른) 사람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요."

백 씨는 지난 2012년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전력이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