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리퍼트 “유엔 대북 제재, 한미 협력 노력의 사례”
입력 2016.12.01 (21:27) | 수정 2016.12.01 (21:41) 인터넷 뉴스
리퍼트 “유엔 대북 제재, 한미 협력 노력의 사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2321호) 통과는 한국과 미국의 계속된 협력 노력의 한 사례"라고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오늘(1일) 저녁 한미우호협회 주최로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송년 한미우호의 밤' 행사 축사에서 "우리는 매일 양국 협력 강화를 위한 여러 가지 일을 하고 있으며 양국 동맹의 미래도 밝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한미동맹은 군사동맹으로 시작됐지만 두 경제 대국간 강력하고 동등한 파트너십으로 진화했다"면서 "안보, 외교, 경제와 같은 전통적 분야에서도 협력 노력을 강화하겠지만, 우주, 환경, 사이버를 포함하는 새로운 분야에서도 협력 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우호협회는 한미 양국의 우호 증진을 목표로 1991년 출범한 민간단체로, 1년에 두 번 한미 우호의 밤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임호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를 비롯해 한미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 리퍼트 “유엔 대북 제재, 한미 협력 노력의 사례”
    • 입력 2016.12.01 (21:27)
    • 수정 2016.12.01 (21:41)
    인터넷 뉴스
리퍼트 “유엔 대북 제재, 한미 협력 노력의 사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2321호) 통과는 한국과 미국의 계속된 협력 노력의 한 사례"라고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오늘(1일) 저녁 한미우호협회 주최로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송년 한미우호의 밤' 행사 축사에서 "우리는 매일 양국 협력 강화를 위한 여러 가지 일을 하고 있으며 양국 동맹의 미래도 밝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한미동맹은 군사동맹으로 시작됐지만 두 경제 대국간 강력하고 동등한 파트너십으로 진화했다"면서 "안보, 외교, 경제와 같은 전통적 분야에서도 협력 노력을 강화하겠지만, 우주, 환경, 사이버를 포함하는 새로운 분야에서도 협력 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우호협회는 한미 양국의 우호 증진을 목표로 1991년 출범한 민간단체로, 1년에 두 번 한미 우호의 밤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임호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를 비롯해 한미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