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50세 공무원과 자원봉사를 하는 24세 여대생이 만난 지 이틀 만에 성관계를 가졌다. 유죄일까. 무죄일까.사건은 지난해 12월 10일 벌어졌다. 인권단체에서 수년 간 활동한
[특파원리포트]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지난 20일 일본에서는 전대미문의 현금 강탈 사건이 발생했다. 금괴 거래를 위해 3억 8천만 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주당 일부 의원, 탄핵안 촉구 무기한 농성 돌입 ISSUE
입력 2016.12.01 (21:27) | 수정 2016.12.01 (21:42) 인터넷 뉴스
민주당 일부 의원, 탄핵안 촉구 무기한 농성 돌입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1일(오늘)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의결을 촉구하는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민주당 의원 약 30명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직후 국회 로텐더홀에 모여 탄핵소추 미룰 수 없다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농성을 시작했고, 밤새 중앙홀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오늘 탄핵안을 발의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들에게 죄송한 마음과 다음에는 꼭 탄핵을 관철하겠다는 책임감으로 농성을 시작했다"며 "국민에게 우리의 결의를 보여주는 메시지이기도 하다"고 말했고, 정의당 윤소하, 이정미 의원도 동참하기로 했다.
  • 민주당 일부 의원, 탄핵안 촉구 무기한 농성 돌입
    • 입력 2016.12.01 (21:27)
    • 수정 2016.12.01 (21:42)
    인터넷 뉴스
민주당 일부 의원, 탄핵안 촉구 무기한 농성 돌입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1일(오늘)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의결을 촉구하는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민주당 의원 약 30명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직후 국회 로텐더홀에 모여 탄핵소추 미룰 수 없다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농성을 시작했고, 밤새 중앙홀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오늘 탄핵안을 발의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들에게 죄송한 마음과 다음에는 꼭 탄핵을 관철하겠다는 책임감으로 농성을 시작했다"며 "국민에게 우리의 결의를 보여주는 메시지이기도 하다"고 말했고, 정의당 윤소하, 이정미 의원도 동참하기로 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