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겠다고 지시합니다. 그리고 2시간 후, 대통령이 방문했을...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보이스피싱이라는 범죄 피해가 처음 세상에 알려진지는 이미 10년이 넘었습니다. 누가 속을까, 싶지만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아 돈을 떼이고, 뒤늦게 가슴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장수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파악 다 해”
입력 2016.12.01 (21:27) | 수정 2016.12.01 (21:42) 인터넷 뉴스
김장수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파악 다 해”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안보실장이었던 김장수 주 중국대사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시 상황을 다 파악하고 있었다고 오늘(1일) 밝혔다.

김장수 대사는 이날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서 하반기 중국지역 공관장회의를 주재한 뒤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서면 보고와 유선 보고를 했고 정무수석실 보고도 계속 올라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사는 이어 박 대통령이 참사 당일 청와대 내 집무실에 나타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상황 보고를 충분히 받고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TV 뉴스 등으로도 공유됐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첫 보고가 서면으로 이뤄진 이유에 대해 "나도 상황파악이 안 된 상태여서 서면으로 정리해야 보고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구체적으로 보고하기 위해 서면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사는 이어 박 대통령이 "유리창을 깨서라도 구하라"는 말을 분명히 한 것 같다고 재차 밝혔다. 다만 박 대통령의 이런 지시가 해양경찰에 전달되지 않은 데 대해선 "모르겠다"면서, 자신이 (해경에 대통령의 지시를) 전달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그동안 대통령 (관련) 발언을 왜 언급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이전에 누가 물어본 적 없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당일 오후 5시 15분 중앙재해대책본부를 처음 방문했을 때 '일몰 전에 생사 확인해야 하지 않겠는가.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 힘든가' 등 발언을 한 것이 순수한 '이노슨트 와이'(innocent why) 차원에서 물어보신 것"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은 사견이라고 밝혔다. 김대사는 그러면서 현장에 따라가지 않았기 때문에 (진의를) 잘 모른다고 해명했다.
  • 김장수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파악 다 해”
    • 입력 2016.12.01 (21:27)
    • 수정 2016.12.01 (21:42)
    인터넷 뉴스
김장수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파악 다 해”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안보실장이었던 김장수 주 중국대사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시 상황을 다 파악하고 있었다고 오늘(1일) 밝혔다.

김장수 대사는 이날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서 하반기 중국지역 공관장회의를 주재한 뒤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서면 보고와 유선 보고를 했고 정무수석실 보고도 계속 올라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사는 이어 박 대통령이 참사 당일 청와대 내 집무실에 나타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상황 보고를 충분히 받고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TV 뉴스 등으로도 공유됐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첫 보고가 서면으로 이뤄진 이유에 대해 "나도 상황파악이 안 된 상태여서 서면으로 정리해야 보고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구체적으로 보고하기 위해 서면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사는 이어 박 대통령이 "유리창을 깨서라도 구하라"는 말을 분명히 한 것 같다고 재차 밝혔다. 다만 박 대통령의 이런 지시가 해양경찰에 전달되지 않은 데 대해선 "모르겠다"면서, 자신이 (해경에 대통령의 지시를) 전달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그동안 대통령 (관련) 발언을 왜 언급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이전에 누가 물어본 적 없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당일 오후 5시 15분 중앙재해대책본부를 처음 방문했을 때 '일몰 전에 생사 확인해야 하지 않겠는가.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 힘든가' 등 발언을 한 것이 순수한 '이노슨트 와이'(innocent why) 차원에서 물어보신 것"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은 사견이라고 밝혔다. 김대사는 그러면서 현장에 따라가지 않았기 때문에 (진의를) 잘 모른다고 해명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