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입력 2016.12.01 (21:30) | 수정 2016.12.01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엔의 새 대북 제재에 대해 평양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지 않았지만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이번 제재가 제대로 실행될 경우 김정은의 통치자금에 직격탄이 돼 통치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대 최강으로 평가받는 새 대북제재가 통과된 직후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맹렬히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이 외교관은 "이번 제재는 차별적이고 이중적이며 일방적이며 불공평한 조치"라며 "인정할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극렬하게 반발하는 것은 이번 제재가 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을 날릴 수있기 때문입니다.

한 해에 5억에서 7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김정은 통치자금 수입이 제재 결의 2270호로 이미 60%가 줄어든 것으로 관측됩니다.

여기에 추가적인 자금 압박은 김정은의 통치력을 더 약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영희(KDB산업은행 북한경제팀장) : "자금이 축소가 되고 또 외화에서 수입하는 것이 줄어들게 된다면 아무래도 통치함에 있어서 권력엘리트들을 충신으로 만드는 데는 아무래도 약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특히 핵무기 개발 자금 조달에도 압박이 예상됩니다.

이 때문에 김정일 사망 5년과 자신의 최고 사령관 취임 5년 등 중요 기념일을 앞둔 김정은이 이번 대북 제재에 극렬히 반발해 고강도 추가 도발을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 입력 2016.12.01 (21:30)
    • 수정 2016.12.01 (21:50)
    뉴스 9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앵커 멘트>

유엔의 새 대북 제재에 대해 평양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지 않았지만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이번 제재가 제대로 실행될 경우 김정은의 통치자금에 직격탄이 돼 통치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대 최강으로 평가받는 새 대북제재가 통과된 직후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맹렬히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이 외교관은 "이번 제재는 차별적이고 이중적이며 일방적이며 불공평한 조치"라며 "인정할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극렬하게 반발하는 것은 이번 제재가 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을 날릴 수있기 때문입니다.

한 해에 5억에서 7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김정은 통치자금 수입이 제재 결의 2270호로 이미 60%가 줄어든 것으로 관측됩니다.

여기에 추가적인 자금 압박은 김정은의 통치력을 더 약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영희(KDB산업은행 북한경제팀장) : "자금이 축소가 되고 또 외화에서 수입하는 것이 줄어들게 된다면 아무래도 통치함에 있어서 권력엘리트들을 충신으로 만드는 데는 아무래도 약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특히 핵무기 개발 자금 조달에도 압박이 예상됩니다.

이 때문에 김정일 사망 5년과 자신의 최고 사령관 취임 5년 등 중요 기념일을 앞둔 김정은이 이번 대북 제재에 극렬히 반발해 고강도 추가 도발을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