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입력 2016.12.01 (21:30) | 수정 2016.12.01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엔의 새 대북 제재에 대해 평양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지 않았지만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이번 제재가 제대로 실행될 경우 김정은의 통치자금에 직격탄이 돼 통치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대 최강으로 평가받는 새 대북제재가 통과된 직후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맹렬히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이 외교관은 "이번 제재는 차별적이고 이중적이며 일방적이며 불공평한 조치"라며 "인정할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극렬하게 반발하는 것은 이번 제재가 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을 날릴 수있기 때문입니다.

한 해에 5억에서 7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김정은 통치자금 수입이 제재 결의 2270호로 이미 60%가 줄어든 것으로 관측됩니다.

여기에 추가적인 자금 압박은 김정은의 통치력을 더 약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영희(KDB산업은행 북한경제팀장) : "자금이 축소가 되고 또 외화에서 수입하는 것이 줄어들게 된다면 아무래도 통치함에 있어서 권력엘리트들을 충신으로 만드는 데는 아무래도 약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특히 핵무기 개발 자금 조달에도 압박이 예상됩니다.

이 때문에 김정일 사망 5년과 자신의 최고 사령관 취임 5년 등 중요 기념일을 앞둔 김정은이 이번 대북 제재에 극렬히 반발해 고강도 추가 도발을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 입력 2016.12.01 (21:30)
    • 수정 2016.12.01 (21:50)
    뉴스 9
“제재 인정 못해”…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
<앵커 멘트>

유엔의 새 대북 제재에 대해 평양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지 않았지만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이번 제재가 제대로 실행될 경우 김정은의 통치자금에 직격탄이 돼 통치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대 최강으로 평가받는 새 대북제재가 통과된 직후 유엔 주재 북한 외교관은 맹렬히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이 외교관은 "이번 제재는 차별적이고 이중적이며 일방적이며 불공평한 조치"라며 "인정할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극렬하게 반발하는 것은 이번 제재가 김정은 통치자금에 직격탄을 날릴 수있기 때문입니다.

한 해에 5억에서 7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김정은 통치자금 수입이 제재 결의 2270호로 이미 60%가 줄어든 것으로 관측됩니다.

여기에 추가적인 자금 압박은 김정은의 통치력을 더 약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영희(KDB산업은행 북한경제팀장) : "자금이 축소가 되고 또 외화에서 수입하는 것이 줄어들게 된다면 아무래도 통치함에 있어서 권력엘리트들을 충신으로 만드는 데는 아무래도 약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특히 핵무기 개발 자금 조달에도 압박이 예상됩니다.

이 때문에 김정일 사망 5년과 자신의 최고 사령관 취임 5년 등 중요 기념일을 앞둔 김정은이 이번 대북 제재에 극렬히 반발해 고강도 추가 도발을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