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여중생 성폭행 임신 연예사대표 처벌해야”
입력 2016.12.01 (21:39)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여중생 성폭행 임신 연예사대표 처벌해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중생을 임신시킨 연예기획사 대표가 이 여중생의 고소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지만 지난해 대법원은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었는데요.

시민단체들이 이 판결이 부당하다며 제대로 처벌하라고 서명 운동에 나섰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1년 연예기획사 대표 A씨는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해 임신시켰습니다.

여중생의 고소로 구속 기소된 A씨는 1심과 2심에서 각각 징역 12년과 9년을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피해자 진술의 신뢰성이 떨어진다며 진정한 사랑이었다는 A씨의 주장을 받아들였고 파기환송심에서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녹취> A씨(연예기획사 대표/지난해 10월) : "연예인을 시켜준다 이렇게 해서 했던 부분들이 그 동안 나눴던 수백 번의 그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세지나 이런 데에서 전혀 그런 사실이 내용들이 전혀 없었고..."

지하철에서 나온 시민들이 서명을 하고 있습니다.

성남 지역 여성, 시민단체들이 A씨의 무죄가 부당하다며 처벌해 달라는 것에 동의하는 서명입니다.

<인터뷰> 유지민(경기도 성남시) : "사회적으로 많이 문제가 되기도 하니까 이걸 해결하기 위해서는 도와줘야 되고..."

이들 단체들은 제대로 판결을 통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10만 명의 서명을 받아 대법원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정은자(성남시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 "15세 청소녀가 갖고 있는 환경이나 상황적인 맥락을 고려하지 않고 연인 관계였다는 것만 고려를 한 것이죠. 이것에 대한 부당함을 알리기 위한 것이고요."

검찰은 지난 3월 사건을 재상고했고 대법원의 최종 판결이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여중생 성폭행 임신 연예사대표 처벌해야”
    • 입력 2016.12.01 (21:39)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여중생 성폭행 임신 연예사대표 처벌해야”
<앵커 멘트>

여중생을 임신시킨 연예기획사 대표가 이 여중생의 고소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지만 지난해 대법원은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었는데요.

시민단체들이 이 판결이 부당하다며 제대로 처벌하라고 서명 운동에 나섰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1년 연예기획사 대표 A씨는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해 임신시켰습니다.

여중생의 고소로 구속 기소된 A씨는 1심과 2심에서 각각 징역 12년과 9년을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피해자 진술의 신뢰성이 떨어진다며 진정한 사랑이었다는 A씨의 주장을 받아들였고 파기환송심에서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녹취> A씨(연예기획사 대표/지난해 10월) : "연예인을 시켜준다 이렇게 해서 했던 부분들이 그 동안 나눴던 수백 번의 그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세지나 이런 데에서 전혀 그런 사실이 내용들이 전혀 없었고..."

지하철에서 나온 시민들이 서명을 하고 있습니다.

성남 지역 여성, 시민단체들이 A씨의 무죄가 부당하다며 처벌해 달라는 것에 동의하는 서명입니다.

<인터뷰> 유지민(경기도 성남시) : "사회적으로 많이 문제가 되기도 하니까 이걸 해결하기 위해서는 도와줘야 되고..."

이들 단체들은 제대로 판결을 통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10만 명의 서명을 받아 대법원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정은자(성남시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 "15세 청소녀가 갖고 있는 환경이나 상황적인 맥락을 고려하지 않고 연인 관계였다는 것만 고려를 한 것이죠. 이것에 대한 부당함을 알리기 위한 것이고요."

검찰은 지난 3월 사건을 재상고했고 대법원의 최종 판결이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