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日 요미우리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김정남 살해 北국적 5명 모두 공작원”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 살해 사건에 연루된 북한 국적 용의자 5명이 모두 공작원이라고 21일 보도했다. 이 한국 소식통은...
[특파원 리포트] 일생에서 가장 거짓말을 많이 하는 시기는 언제?
일생에서 가장 거짓말을 많이 하는 시기는 언제?
어린이들이 거짓말을 잘 한다는 것은 새삼스러운 이야기가 아닙니다. 뺨에 초콜릿이 잔뜩 묻어 있는데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법원, 기내난동 40대 한국 의사 징역 3년선고
입력 2016.12.01 (21:41)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美 법원, 기내난동 40대 한국 의사 징역 3년선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술에 취한 채 여객기 안에서 행패를 부린 40대 한국인 치과의사에게 미국 법원이 징역 3년형을 선고했습니다.

여객기에서의 난동은 비행기 안전을 위험에 빠뜨리는 중범죄로 용납할 수 없다는 게 미국 법원의 판단입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객기 안에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린 혐의로 미국 법정에 선 40대 한국인 치과의사 권 모 씨.

재판부는 권 씨에게 징역 3년형과 벌금 만 500달러를 선고했습니다.

동료 80여 명이 탄원서를 제출하고, 70세 노모가 판사 앞에 무릎까지 꿇었지만 재판부는 "심각한 범죄"라며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권 씨는 지난 4월 부산에서 괌으로 가는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술에 취해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다 승무원에게 적발됐습니다.

이후 맥주를 더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고, 승무원이 테이저건을 쏘고, 승객들까지 나서 손발을 묶은 끝에 겨우 제압돼 FBI에 체포됐습니다.

<인터뷰> 존 콕스(항공전문가) : "비행기 운항 중에 승무원 업무를 방해하는 행위는 연방법 위반이기 때문에 FBI가 즉시 체포합니다."

실형을 선고받은 권 씨는 앞으로 괌에 있는 미 연방교도소에서 형기를 채워야합니다.

미국에서 승무원 업무방해 혐의는 최대 20년의 징역형과 25만 달러, 우리돈 3억 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는 중범죄입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기내에서 요가를 하겠다고 난동을 부린 70대 한국인 남성에게 5천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美 법원, 기내난동 40대 한국 의사 징역 3년선고
    • 입력 2016.12.01 (21:41)
    • 수정 2016.12.01 (22:09)
    뉴스 9
美 법원, 기내난동 40대 한국 의사 징역 3년선고
<앵커 멘트>

술에 취한 채 여객기 안에서 행패를 부린 40대 한국인 치과의사에게 미국 법원이 징역 3년형을 선고했습니다.

여객기에서의 난동은 비행기 안전을 위험에 빠뜨리는 중범죄로 용납할 수 없다는 게 미국 법원의 판단입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객기 안에서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린 혐의로 미국 법정에 선 40대 한국인 치과의사 권 모 씨.

재판부는 권 씨에게 징역 3년형과 벌금 만 500달러를 선고했습니다.

동료 80여 명이 탄원서를 제출하고, 70세 노모가 판사 앞에 무릎까지 꿇었지만 재판부는 "심각한 범죄"라며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권 씨는 지난 4월 부산에서 괌으로 가는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술에 취해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다 승무원에게 적발됐습니다.

이후 맥주를 더 요구하다 거절당하자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고, 승무원이 테이저건을 쏘고, 승객들까지 나서 손발을 묶은 끝에 겨우 제압돼 FBI에 체포됐습니다.

<인터뷰> 존 콕스(항공전문가) : "비행기 운항 중에 승무원 업무를 방해하는 행위는 연방법 위반이기 때문에 FBI가 즉시 체포합니다."

실형을 선고받은 권 씨는 앞으로 괌에 있는 미 연방교도소에서 형기를 채워야합니다.

미국에서 승무원 업무방해 혐의는 최대 20년의 징역형과 25만 달러, 우리돈 3억 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는 중범죄입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기내에서 요가를 하겠다고 난동을 부린 70대 한국인 남성에게 5천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