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동국의 마지막 도전…“레알전서 골 넣고파!”
입력 2016.12.01 (21:47) | 수정 2016.12.01 (22:3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동국의 마지막 도전…“레알전서 골 넣고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전북의 이동국이 클럽 월드컵이란 또 하나의 도전을 앞두고 있는데요.

이동국은 레알 마드리드와 만나 골을 넣고 대등한 경기를 해보고 싶다는 야심찬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하고 팬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한 이동국.

<녹취> 이동국(전북 공격수) : "넘어오라고? (나이먹어서, 나이 먹어서 힘들어.)"

AFC 챔스 우승의 감격을 뒤로 하고, 이동국은 금새 현실로 돌아왔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등 각 대륙별 챔피언이 참가하는 피파 클럽 월드컵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첫 경기에서 멕시코의 클럽 아메리카를 이기면, 스타 군단 레알 마드리드를 만나게 되지만 이동국은 여유가 넘칩니다.

<인터뷰> 이동국(전북 공격수) : "그 선수들이 저랑 만나는 걸 기대하지 않을까요? 농담입니다. 레알 마드리드와 세계 최고의 팀과 해서 득점을 하고 싶은 생각이 많습니다."

지난 2000년 아시안컵 득점왕과 2011년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MVP 등 이동국은 웬만한 타이틀은 다 가져봤습니다.

그래도 2002년과 2006년 월드컵 탈락의 아픔도 함께 겪어봤기에 지금의 이동국이 완성됐다고 자부했습니다.

올해로 어느덧 38살이지만 이동국은 이번 클럽월드컵에선 주연보다 조연으로 또 하나의 발자취를 남기고 싶습니다.

<인터뷰> 이동국(전북 공격수) : "내가 튀어서 골을 넣어서, 이겨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싶다는 생각은 버린지가 좀 된거 같아요. 팀의 승리를 위해서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경기에 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이동국의 마지막 도전…“레알전서 골 넣고파!”
    • 입력 2016.12.01 (21:47)
    • 수정 2016.12.01 (22:34)
    뉴스 9
이동국의 마지막 도전…“레알전서 골 넣고파!”
<앵커 멘트>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전북의 이동국이 클럽 월드컵이란 또 하나의 도전을 앞두고 있는데요.

이동국은 레알 마드리드와 만나 골을 넣고 대등한 경기를 해보고 싶다는 야심찬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하고 팬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한 이동국.

<녹취> 이동국(전북 공격수) : "넘어오라고? (나이먹어서, 나이 먹어서 힘들어.)"

AFC 챔스 우승의 감격을 뒤로 하고, 이동국은 금새 현실로 돌아왔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등 각 대륙별 챔피언이 참가하는 피파 클럽 월드컵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첫 경기에서 멕시코의 클럽 아메리카를 이기면, 스타 군단 레알 마드리드를 만나게 되지만 이동국은 여유가 넘칩니다.

<인터뷰> 이동국(전북 공격수) : "그 선수들이 저랑 만나는 걸 기대하지 않을까요? 농담입니다. 레알 마드리드와 세계 최고의 팀과 해서 득점을 하고 싶은 생각이 많습니다."

지난 2000년 아시안컵 득점왕과 2011년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MVP 등 이동국은 웬만한 타이틀은 다 가져봤습니다.

그래도 2002년과 2006년 월드컵 탈락의 아픔도 함께 겪어봤기에 지금의 이동국이 완성됐다고 자부했습니다.

올해로 어느덧 38살이지만 이동국은 이번 클럽월드컵에선 주연보다 조연으로 또 하나의 발자취를 남기고 싶습니다.

<인터뷰> 이동국(전북 공격수) : "내가 튀어서 골을 넣어서, 이겨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싶다는 생각은 버린지가 좀 된거 같아요. 팀의 승리를 위해서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경기에 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