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특파원 리포트]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미국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8개 이슬람 국가에서 자국 영토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의 랩톱· 태블릿· 게임기 등의 기내 휴대를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크레익 활약’ 삼성, 신바람 4연승…단독 선두
입력 2016.12.01 (21:49) | 수정 2016.12.01 (22:1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크레익 활약’ 삼성,  신바람 4연승…단독 선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삼성이 동부를 따돌리고 4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를 지켰습니다.

삼성의 외국인 선수 크레익이 '코끼리'라는 별명에 걸맞게 저돌적인 공격으로 23득점을 기록해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잘 나가는 1위 삼성의 공격에는 운도 따랐습니다.

문태영의 슛이 상대 선수의 몸에 맞고 빨려 들어가듯 림을 통과합니다.

동부는 김현호가 과감한 돌파에 이은 환상적인 움직임을 선보이며 초반 접전을 이끌어 갔습니다.

외국인 선수들의 뿔꽃튀는 자존심 대결은 또다른 볼거리였습니다.

120kg에 육박하는 삼성의 크레익이 골밑은 물론이고 정확한 슛으로 상대를 먼저 도발하고 나서자,

힘이라면 뒤지지 않는 동부의 맥키네스가 내외곽에서 고강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팽팽했던 접전은 3쿼터, 홈팀 삼성의 우세로 급격하게 쏠렸습니다.

크레익은 또다른 외국인 선수 라틀리프와 환상적인 호흡을 맞추며 골밑을 장악하기 시작했습니다.

노련한 움직임을 선보인 라틀리프는 21점, 15리바운드로 7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크레익은 코끼리라는 별명에 걸맞게 저돌적인 공격으로 23득점을 올리며 삼성의 4연승 질주를 이끌었습니다.

<인터뷰> 마이클 크레익(삼성/23득점) : "별명이 붙은 것은 그만큼 제 역할을 잘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별명을 붙여준 팬들에게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반면 4위 동부는 맥키네스가 27점으로 분전했지만 고비마다 턴오버를 자초한데다 김주성, 윤호영 등 주포들이 침묵해 선두권 도약 기회를 살리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크레익 활약’ 삼성, 신바람 4연승…단독 선두
    • 입력 2016.12.01 (21:49)
    • 수정 2016.12.01 (22:19)
    뉴스 9
‘크레익 활약’ 삼성,  신바람 4연승…단독 선두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삼성이 동부를 따돌리고 4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를 지켰습니다.

삼성의 외국인 선수 크레익이 '코끼리'라는 별명에 걸맞게 저돌적인 공격으로 23득점을 기록해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잘 나가는 1위 삼성의 공격에는 운도 따랐습니다.

문태영의 슛이 상대 선수의 몸에 맞고 빨려 들어가듯 림을 통과합니다.

동부는 김현호가 과감한 돌파에 이은 환상적인 움직임을 선보이며 초반 접전을 이끌어 갔습니다.

외국인 선수들의 뿔꽃튀는 자존심 대결은 또다른 볼거리였습니다.

120kg에 육박하는 삼성의 크레익이 골밑은 물론이고 정확한 슛으로 상대를 먼저 도발하고 나서자,

힘이라면 뒤지지 않는 동부의 맥키네스가 내외곽에서 고강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팽팽했던 접전은 3쿼터, 홈팀 삼성의 우세로 급격하게 쏠렸습니다.

크레익은 또다른 외국인 선수 라틀리프와 환상적인 호흡을 맞추며 골밑을 장악하기 시작했습니다.

노련한 움직임을 선보인 라틀리프는 21점, 15리바운드로 7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크레익은 코끼리라는 별명에 걸맞게 저돌적인 공격으로 23득점을 올리며 삼성의 4연승 질주를 이끌었습니다.

<인터뷰> 마이클 크레익(삼성/23득점) : "별명이 붙은 것은 그만큼 제 역할을 잘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별명을 붙여준 팬들에게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반면 4위 동부는 맥키네스가 27점으로 분전했지만 고비마다 턴오버를 자초한데다 김주성, 윤호영 등 주포들이 침묵해 선두권 도약 기회를 살리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