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응급복구율 89.6%…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9.6%...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갈수록 ‘아빠와 딸’
입력 2016.12.01 (22:03) | 수정 2016.12.01 (22:04) TV특종
갈수록 ‘아빠와 딸’
‘오 마이 금비’ 허정은, 오지호 부녀의 더디지만 애틋한 스킨십 발전 단계가 연일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에서 눈만 마주쳐도 티격태격 싸우기 바빴던 유금비(허정은)와 모휘철(오지호)이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딸과 아빠로서 가까워지고 있다. 스킨십은커녕, 찬바람 쌩쌩 불던 두 사람의 기분 좋은 변화에 시청자들마저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가운데, 눈물이 그렁한 ‘금비 소녀’를 들어 안은 휘철의 스틸컷을 공개, 오늘(1일) 밤 또 한 번의 명장면을 예고했다. 이에 금비와 휘철의 발전 단계를 되돌아봤다.

난감한 손끝 잡기

곁에서 금비를 떼어내기 위해 강제 노숙 프로젝트를 계획한 휘철. 금비가 밖에서 고생하다 보면 보육원에 갈 것이라고 생각, 월세가 밀려 집에서 쫓겨났다는 설정을 세운 것. 불행인지 다행인지 금비는 이를 의심 없이 믿었고, 어딜 잡는다는 게 난감한지 휘철의 새끼손가락 끝을 살짝 잡은 후 “우리 어디가?”라고 물었다. 스킨십의 ‘스’자도 몰랐던 부녀의 어색한 과거였다.

트럭 앞 포옹

휘철과 싸운 뒤 갈 곳 없이 떠돌다 고강희(박진희)의 집 앞에서 잠이 든 금비. 곧이어 눈을 뜬 금비는 전화를 받는 휘철의 뒷모습을 발견, 아빠 역시 자신을 버릴 것이라는 원망에 도망가기 시작했고, 돌진하는 트럭과 부딪힐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그 순간, 몸을 날려 금비를 꼭 감싼 후 대신 트럭에 부딪힌 휘철. 마냥 철부지인 줄 알았던 휘철의 마음속에 숨어있던 부성애가 폭발, 감동을 자아낸 장면이었다.

손 잡기

금비의 학교에 찾아왔다가 홍실라(박지우) 엄마에게 사기 전과를 꼬투리 잡히며 온갖 모욕을 받은 휘철. 덕분에 속이 상한 금비는 집에 가는 길에 눈물을 훔쳤고, 휘철은 미안한 마음에 슬그머니 손을 잡아주며 위로를 전했다. 처음 손을 잡기까지 오래 걸렸지만, 유성우를 보러 가자며 나란히 계단을 올라가는 부녀의 뒷모습은 왠지 모를 애틋함을 자아내며 발전되는 금비, 휘철의 관계에 흐뭇함을 더했다.

금비 소녀 안기

지난 5회분에서 잠결에 “아빠”라며 품속으로 파고든 금비를 안으며 “그래, 같이 살아보자. 뭐 어떻게 안 되겠냐”라며 딸이라는 존재를 인정한 휘철. 드디어 서로를 딸과 아빠로서 바라보기 시작한 두 사람이 오늘(1일) 밤 방송되는 6회분에서는 금비 소녀 안기로 또 한 번의 명장면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떠나기 전 할 일’을 적기 시작한 금비와 서툴지만 진짜 아빠가 돼가는 휘철의 이야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 갈수록 ‘아빠와 딸’
    • 입력 2016.12.01 (22:03)
    • 수정 2016.12.01 (22:04)
    TV특종
갈수록 ‘아빠와 딸’
‘오 마이 금비’ 허정은, 오지호 부녀의 더디지만 애틋한 스킨십 발전 단계가 연일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에서 눈만 마주쳐도 티격태격 싸우기 바빴던 유금비(허정은)와 모휘철(오지호)이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딸과 아빠로서 가까워지고 있다. 스킨십은커녕, 찬바람 쌩쌩 불던 두 사람의 기분 좋은 변화에 시청자들마저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가운데, 눈물이 그렁한 ‘금비 소녀’를 들어 안은 휘철의 스틸컷을 공개, 오늘(1일) 밤 또 한 번의 명장면을 예고했다. 이에 금비와 휘철의 발전 단계를 되돌아봤다.

난감한 손끝 잡기

곁에서 금비를 떼어내기 위해 강제 노숙 프로젝트를 계획한 휘철. 금비가 밖에서 고생하다 보면 보육원에 갈 것이라고 생각, 월세가 밀려 집에서 쫓겨났다는 설정을 세운 것. 불행인지 다행인지 금비는 이를 의심 없이 믿었고, 어딜 잡는다는 게 난감한지 휘철의 새끼손가락 끝을 살짝 잡은 후 “우리 어디가?”라고 물었다. 스킨십의 ‘스’자도 몰랐던 부녀의 어색한 과거였다.

트럭 앞 포옹

휘철과 싸운 뒤 갈 곳 없이 떠돌다 고강희(박진희)의 집 앞에서 잠이 든 금비. 곧이어 눈을 뜬 금비는 전화를 받는 휘철의 뒷모습을 발견, 아빠 역시 자신을 버릴 것이라는 원망에 도망가기 시작했고, 돌진하는 트럭과 부딪힐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그 순간, 몸을 날려 금비를 꼭 감싼 후 대신 트럭에 부딪힌 휘철. 마냥 철부지인 줄 알았던 휘철의 마음속에 숨어있던 부성애가 폭발, 감동을 자아낸 장면이었다.

손 잡기

금비의 학교에 찾아왔다가 홍실라(박지우) 엄마에게 사기 전과를 꼬투리 잡히며 온갖 모욕을 받은 휘철. 덕분에 속이 상한 금비는 집에 가는 길에 눈물을 훔쳤고, 휘철은 미안한 마음에 슬그머니 손을 잡아주며 위로를 전했다. 처음 손을 잡기까지 오래 걸렸지만, 유성우를 보러 가자며 나란히 계단을 올라가는 부녀의 뒷모습은 왠지 모를 애틋함을 자아내며 발전되는 금비, 휘철의 관계에 흐뭇함을 더했다.

금비 소녀 안기

지난 5회분에서 잠결에 “아빠”라며 품속으로 파고든 금비를 안으며 “그래, 같이 살아보자. 뭐 어떻게 안 되겠냐”라며 딸이라는 존재를 인정한 휘철. 드디어 서로를 딸과 아빠로서 바라보기 시작한 두 사람이 오늘(1일) 밤 방송되는 6회분에서는 금비 소녀 안기로 또 한 번의 명장면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떠나기 전 할 일’을 적기 시작한 금비와 서툴지만 진짜 아빠가 돼가는 휘철의 이야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