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지난해 11월 중순 부산시 연제구의 모 다방으로 A(59) 씨가 손님으로 들어왔다. 차(茶)를 시킨 A 씨는 다방 주인 B(61·여) 씨에게 자신을 건설현장 소장으로...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2016년 우리나라 청년 실업률은 9.8%,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40만 명이 넘는 청년 실업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문제는 실업자를 넘어 신용불량...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대 총학생회 “보직교수 인사청탁 의혹 성낙인 총장 불신임” ISSUE
입력 2016.12.01 (22:23) | 수정 2016.12.01 (22:31) 인터넷 뉴스
서울대 총학생회 “보직교수 인사청탁 의혹 성낙인 총장 불신임”
서울대학교 총학생회가 청탁편지를 받고 교수 보직인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성낙인 서울대 총장에 대해 불신임을 선언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오늘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 총장이 2014년 함성득 전 고려대 교수로부터 아내인 서울대 모 교수의 보직 인사 청탁편지를 받고 이에 응했다는 한겨레신문의 보도와 관련해 "알선수재 혐의로 복역 중이던 함 전 교수의 부정 청탁을 성 총장이 그대로 따른 것은 함 전 교수가 자랑하는 정계와의 커넥션 때문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기억이 안 난다'는 성 총장의 해명은 무책임한 변명"이라고 주장했다.

또, "학생총회의 의결에 따라 총학생회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52일째 행정관 점거 농성을 하고 있지만 성 총장이 이를 무시하고 있다"며 "성 총장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을 철회하고 자신의 비리에 대해 소상히 밝힌 뒤 응당한 책임을 지기 전까지 성 총장을 불신임한다"고 밝혔다.
  • 서울대 총학생회 “보직교수 인사청탁 의혹 성낙인 총장 불신임”
    • 입력 2016.12.01 (22:23)
    • 수정 2016.12.01 (22:31)
    인터넷 뉴스
서울대 총학생회 “보직교수 인사청탁 의혹 성낙인 총장 불신임”
서울대학교 총학생회가 청탁편지를 받고 교수 보직인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성낙인 서울대 총장에 대해 불신임을 선언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오늘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 총장이 2014년 함성득 전 고려대 교수로부터 아내인 서울대 모 교수의 보직 인사 청탁편지를 받고 이에 응했다는 한겨레신문의 보도와 관련해 "알선수재 혐의로 복역 중이던 함 전 교수의 부정 청탁을 성 총장이 그대로 따른 것은 함 전 교수가 자랑하는 정계와의 커넥션 때문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기억이 안 난다'는 성 총장의 해명은 무책임한 변명"이라고 주장했다.

또, "학생총회의 의결에 따라 총학생회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52일째 행정관 점거 농성을 하고 있지만 성 총장이 이를 무시하고 있다"며 "성 총장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을 철회하고 자신의 비리에 대해 소상히 밝힌 뒤 응당한 책임을 지기 전까지 성 총장을 불신임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