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담양은 대나무숲 바로 앞에 소녀상이 있어요. 사각사각 댓바람 소리를 들으며 소녀상이 앉아있어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입력 2016.12.01 (22:23) | 수정 2016.12.01 (22:29) 인터넷 뉴스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한미약품의 기술수출 계약 파기 정보로 주식을 매도해 손실을 피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미사이언스 직원 김 모(31) 씨와 박 모(30) 씨 그리고 한미약품 직원 김 모(35)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맺은 8천5백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고 공시되기 전날인 지난 9월 29일 이 악재성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팔아 총 1억 천5백여만 원의 손실을 면하고 지인 16명에게 해당 정보를 알려 총 3억 3백만 원의 손실을 피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미약품 직원인 김 씨는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법무팀 직원인 박 씨로부터 정보를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금까지 악재성 정보를 유출한 내부자와 1차 정보수령자 20여 명을 입건했으며, 과징금 부과 대상인 2차 정보수령자도 20여 명 적발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시 직전 쏟아져 나온 대규모 공매도를 조직적으로 주도한 세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 한미약품 미공개 정보 유출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관련자들을 기소할 계획이다.
  •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 입력 2016.12.01 (22:23)
    • 수정 2016.12.01 (22:29)
    인터넷 뉴스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한미약품의 기술수출 계약 파기 정보로 주식을 매도해 손실을 피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미사이언스 직원 김 모(31) 씨와 박 모(30) 씨 그리고 한미약품 직원 김 모(35)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맺은 8천5백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고 공시되기 전날인 지난 9월 29일 이 악재성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팔아 총 1억 천5백여만 원의 손실을 면하고 지인 16명에게 해당 정보를 알려 총 3억 3백만 원의 손실을 피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미약품 직원인 김 씨는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법무팀 직원인 박 씨로부터 정보를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금까지 악재성 정보를 유출한 내부자와 1차 정보수령자 20여 명을 입건했으며, 과징금 부과 대상인 2차 정보수령자도 20여 명 적발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시 직전 쏟아져 나온 대규모 공매도를 조직적으로 주도한 세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 한미약품 미공개 정보 유출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관련자들을 기소할 계획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