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스페셜] 전기를 냉장고에 넣는 시대가 왔다
냉장고에 음식을 보관하듯, 전기를 보관하는 게 바로 '전장고(전기+저장고)'. 태양광 발전기 등으로 자체...
[영상] 박근혜 영장실질심사 출석…묵묵부답
[영상] 박근혜 영장실질심사 출석…묵묵부답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늘(30일) 10시 20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입력 2016.12.01 (22:23) | 수정 2016.12.01 (22:29) 인터넷 뉴스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한미약품의 기술수출 계약 파기 정보로 주식을 매도해 손실을 피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미사이언스 직원 김 모(31) 씨와 박 모(30) 씨 그리고 한미약품 직원 김 모(35)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맺은 8천5백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고 공시되기 전날인 지난 9월 29일 이 악재성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팔아 총 1억 천5백여만 원의 손실을 면하고 지인 16명에게 해당 정보를 알려 총 3억 3백만 원의 손실을 피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미약품 직원인 김 씨는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법무팀 직원인 박 씨로부터 정보를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금까지 악재성 정보를 유출한 내부자와 1차 정보수령자 20여 명을 입건했으며, 과징금 부과 대상인 2차 정보수령자도 20여 명 적발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시 직전 쏟아져 나온 대규모 공매도를 조직적으로 주도한 세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 한미약품 미공개 정보 유출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관련자들을 기소할 계획이다.
  •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 입력 2016.12.01 (22:23)
    • 수정 2016.12.01 (22:29)
    인터넷 뉴스
검찰, ‘악재성 정보 이용’ 한미사이언스, 한미약품 직원 3명 영장 청구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한미약품의 기술수출 계약 파기 정보로 주식을 매도해 손실을 피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미사이언스 직원 김 모(31) 씨와 박 모(30) 씨 그리고 한미약품 직원 김 모(35)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맺은 8천5백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고 공시되기 전날인 지난 9월 29일 이 악재성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팔아 총 1억 천5백여만 원의 손실을 면하고 지인 16명에게 해당 정보를 알려 총 3억 3백만 원의 손실을 피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미약품 직원인 김 씨는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의 법무팀 직원인 박 씨로부터 정보를 전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금까지 악재성 정보를 유출한 내부자와 1차 정보수령자 20여 명을 입건했으며, 과징금 부과 대상인 2차 정보수령자도 20여 명 적발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시 직전 쏟아져 나온 대규모 공매도를 조직적으로 주도한 세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 한미약품 미공개 정보 유출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관련자들을 기소할 계획이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