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실련, ‘대리처방 의혹’ 박근혜 대통령 검찰 고발
입력 2016.12.01 (22:23) 수정 2016.12.01 (22:34) 인터넷 뉴스
경실련, ‘대리처방 의혹’ 박근혜 대통령 검찰 고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오늘 보안업무 규정을 위반해 대리처방과 불법진료를 해온 혐의로 박근혜 대통령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고발 대상에는 최순실 씨,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상만 녹십자 아이메드 원장, 김영재 의원 원장, 차광열 성광의료재단 이사장 등이 포함됐다.

경실련은 "국정을 책임져야 할 대통령이 대리처방과 불법 시술을 받고, 관련자들은 그 대가로 수많은 국민 건강과 생명이 달린 의료정책에서 이익을 극대화한 보건의료 분야의 국정농단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 경실련, ‘대리처방 의혹’ 박근혜 대통령 검찰 고발
    • 입력 2016.12.01 (22:23)
    • 수정 2016.12.01 (22:34)
    인터넷 뉴스
경실련, ‘대리처방 의혹’ 박근혜 대통령 검찰 고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오늘 보안업무 규정을 위반해 대리처방과 불법진료를 해온 혐의로 박근혜 대통령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고발 대상에는 최순실 씨,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상만 녹십자 아이메드 원장, 김영재 의원 원장, 차광열 성광의료재단 이사장 등이 포함됐다.

경실련은 "국정을 책임져야 할 대통령이 대리처방과 불법 시술을 받고, 관련자들은 그 대가로 수많은 국민 건강과 생명이 달린 의료정책에서 이익을 극대화한 보건의료 분야의 국정농단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