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천일만의 인양…숨 막히는 3일간의 기록
지난 22일 시작된 세월호 인양 작업이 오늘(25일) 새벽 완료됐다. 해수부는 오늘 오전 4시 10분에 세월호 인양·선적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입력 2016.12.01 (23:03) | 수정 2016.12.02 (00:08) 인터넷 뉴스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반군 점령 지역을 잇달아 장악하면서 피란민 규모도 시시각각 늘고 있다.

스타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최근 며칠 정부군의 공격이 거세지면서 알레포 동부에서 3만명이 피란 행렬에 나섰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 이후 알레포를 떠난 전체 난민도 40만 명을 넘어섰다.

시리아 인도주의 TF를 담당하는 얀 에엘란은 정부군이 관할하는 알레포 서부에 15만 명분의 식량이 비축돼 있지만, 대피소에 머무는 20만명 가량의 피난민들에게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의약품이 모자라 외과 수술도 지하실에서 마취 없이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미스투라 유엔 특사는 시리아와 러시아가 구호물자 전달 및 환자 이송을 위한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측은 유엔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는 대신 알레포에서 인도주의 차원의 탈출 통로를 설치하는 문제를 논의하자고 말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은 지난달 15일부터 대대적인 공격에 나서 알레포 북동부를 대부분 회복했다. 알레포 반군이 통제하던 지역의 40%는 2주 만에 정부군에 넘어갔다.
  •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 입력 2016.12.01 (23:03)
    • 수정 2016.12.02 (00:08)
    인터넷 뉴스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반군 점령 지역을 잇달아 장악하면서 피란민 규모도 시시각각 늘고 있다.

스타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최근 며칠 정부군의 공격이 거세지면서 알레포 동부에서 3만명이 피란 행렬에 나섰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 이후 알레포를 떠난 전체 난민도 40만 명을 넘어섰다.

시리아 인도주의 TF를 담당하는 얀 에엘란은 정부군이 관할하는 알레포 서부에 15만 명분의 식량이 비축돼 있지만, 대피소에 머무는 20만명 가량의 피난민들에게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의약품이 모자라 외과 수술도 지하실에서 마취 없이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미스투라 유엔 특사는 시리아와 러시아가 구호물자 전달 및 환자 이송을 위한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측은 유엔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는 대신 알레포에서 인도주의 차원의 탈출 통로를 설치하는 문제를 논의하자고 말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은 지난달 15일부터 대대적인 공격에 나서 알레포 북동부를 대부분 회복했다. 알레포 반군이 통제하던 지역의 40%는 2주 만에 정부군에 넘어갔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