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입력 2016.12.01 (23:03) | 수정 2016.12.02 (00:08) 인터넷 뉴스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반군 점령 지역을 잇달아 장악하면서 피란민 규모도 시시각각 늘고 있다.

스타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최근 며칠 정부군의 공격이 거세지면서 알레포 동부에서 3만명이 피란 행렬에 나섰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 이후 알레포를 떠난 전체 난민도 40만 명을 넘어섰다.

시리아 인도주의 TF를 담당하는 얀 에엘란은 정부군이 관할하는 알레포 서부에 15만 명분의 식량이 비축돼 있지만, 대피소에 머무는 20만명 가량의 피난민들에게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의약품이 모자라 외과 수술도 지하실에서 마취 없이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미스투라 유엔 특사는 시리아와 러시아가 구호물자 전달 및 환자 이송을 위한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측은 유엔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는 대신 알레포에서 인도주의 차원의 탈출 통로를 설치하는 문제를 논의하자고 말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은 지난달 15일부터 대대적인 공격에 나서 알레포 북동부를 대부분 회복했다. 알레포 반군이 통제하던 지역의 40%는 2주 만에 정부군에 넘어갔다.
  •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 입력 2016.12.01 (23:03)
    • 수정 2016.12.02 (00:08)
    인터넷 뉴스
알레포 피란민 3만명 넘어…“식량·의약품 부족”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반군 점령 지역을 잇달아 장악하면서 피란민 규모도 시시각각 늘고 있다.

스타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최근 며칠 정부군의 공격이 거세지면서 알레포 동부에서 3만명이 피란 행렬에 나섰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 이후 알레포를 떠난 전체 난민도 40만 명을 넘어섰다.

시리아 인도주의 TF를 담당하는 얀 에엘란은 정부군이 관할하는 알레포 서부에 15만 명분의 식량이 비축돼 있지만, 대피소에 머무는 20만명 가량의 피난민들에게는 턱없이 부족한 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의약품이 모자라 외과 수술도 지하실에서 마취 없이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미스투라 유엔 특사는 시리아와 러시아가 구호물자 전달 및 환자 이송을 위한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측은 유엔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는 대신 알레포에서 인도주의 차원의 탈출 통로를 설치하는 문제를 논의하자고 말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은 지난달 15일부터 대대적인 공격에 나서 알레포 북동부를 대부분 회복했다. 알레포 반군이 통제하던 지역의 40%는 2주 만에 정부군에 넘어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