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 브리핑] 하늘나라에 간 엄마…가족에 남긴 소원 목록
입력 2016.12.01 (23:30) | 수정 2016.12.02 (00:02)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하늘나라에 간 엄마…가족에 남긴 소원 목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어린아이들을 두고 암으로 숨진 영국 여성이 남편에게 일흔 가지가 넘는 소원을 남겼는데요.

모성애가 담긴 이 소원 목록을 하나하나 실천해 간 한 가족의 사연, 함께 보시죠.

여섯 살과 네 살 난 아이들의 엄마였던 케이트 씨.

희소 암 투병 끝에 6년 전 세상을 떠났는데요.

온 가족이 슬픔에 잠겨 있던 어느 날 남편이 바지 주머니에서 종이 한 장을 발견했습니다.

빼곡하게 써 내려간 메모에는 '아이들에게 내 몫까지 두 번씩 입 맞추어 주기.'와 같은 작은 당부에서, '홍해에서 스노클링 하기'와 같은 큰 미션까지.

엄마의 소원 79가지가 담겨 있었습니다.

죽음보다 두려운 건 아이들이 느낄 엄마의 빈자리라고 생전에 말했던 그녀.

<녹취> "엄마는 금발 머리였어요."

<녹취> "저희랑 잘 놀아주셨어요. 좋은 사람이었어요."

모성애가 담긴 엄마의 소원을 가족들은 하나하나 이행했고, 그녀의 바람대로 아이들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랐습니다.

<녹취> 핀 그린(10살/둘째 아들) : "엄마가 돌아가셨을 때는 무척 슬펐어요. 하지만 열심히 살았어요. 엄마가 살아계신다면 어땠을까 상상하면서요."

케이트 씨의 소원 목록은 홀로 아이들을 키우는 남편에게 큰 버팀목이 됐다고 합니다.

<녹취> 신지 그린(남편) : "소원을 써준 건 엄마로서 훌륭한 역할이었어요. 아내가 조금 더 오래 살았더라면 아마 훨씬 더 많이 적어줬을 거예요."

가족의 사연은 영국 언론들에 잇따라 소개됐고 최근 영화로도 제작됐는데요.

세 부자는 지금까지도 엄마의 소원을 하나 씩 실천해 나가는 중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하늘나라에 간 엄마…가족에 남긴 소원 목록
    • 입력 2016.12.01 (23:30)
    • 수정 2016.12.02 (00:02)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하늘나라에 간 엄마…가족에 남긴 소원 목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어린아이들을 두고 암으로 숨진 영국 여성이 남편에게 일흔 가지가 넘는 소원을 남겼는데요.

모성애가 담긴 이 소원 목록을 하나하나 실천해 간 한 가족의 사연, 함께 보시죠.

여섯 살과 네 살 난 아이들의 엄마였던 케이트 씨.

희소 암 투병 끝에 6년 전 세상을 떠났는데요.

온 가족이 슬픔에 잠겨 있던 어느 날 남편이 바지 주머니에서 종이 한 장을 발견했습니다.

빼곡하게 써 내려간 메모에는 '아이들에게 내 몫까지 두 번씩 입 맞추어 주기.'와 같은 작은 당부에서, '홍해에서 스노클링 하기'와 같은 큰 미션까지.

엄마의 소원 79가지가 담겨 있었습니다.

죽음보다 두려운 건 아이들이 느낄 엄마의 빈자리라고 생전에 말했던 그녀.

<녹취> "엄마는 금발 머리였어요."

<녹취> "저희랑 잘 놀아주셨어요. 좋은 사람이었어요."

모성애가 담긴 엄마의 소원을 가족들은 하나하나 이행했고, 그녀의 바람대로 아이들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랐습니다.

<녹취> 핀 그린(10살/둘째 아들) : "엄마가 돌아가셨을 때는 무척 슬펐어요. 하지만 열심히 살았어요. 엄마가 살아계신다면 어땠을까 상상하면서요."

케이트 씨의 소원 목록은 홀로 아이들을 키우는 남편에게 큰 버팀목이 됐다고 합니다.

<녹취> 신지 그린(남편) : "소원을 써준 건 엄마로서 훌륭한 역할이었어요. 아내가 조금 더 오래 살았더라면 아마 훨씬 더 많이 적어줬을 거예요."

가족의 사연은 영국 언론들에 잇따라 소개됐고 최근 영화로도 제작됐는데요.

세 부자는 지금까지도 엄마의 소원을 하나 씩 실천해 나가는 중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