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커피숍 창업 20% 급증…‘나홀로 사장’ 증가
입력 2016.12.01 (23:32) | 수정 2016.12.01 (23:38)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커피숍 창업 20% 급증…‘나홀로 사장’ 증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자리 구하기가 힘들어지면서 종업원 한 명 없이 주인 혼자 가게를 꾸리는 1인 창업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커피숍 같은 일부 업종에 쏠림 현상이 심각해 열심히 일해도 수익을 내는 게 만만치 않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1살 박규정 씨는 3개월 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혼자 커피숍을 차렸습니다.

커피와 함께 주먹밥을 팔아서, 주변 직장인들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규정(커피숍 창업자) : "거의 열 몇 시간을 손님들을 뵙고, 음식을 일일이 신경을 쓰고 있거든요."

하지만 어렵게 창업을 해도 수익을 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커피숍 주변 골목 200미터.

몇 개의 커피숍이 더 있는지 직접 세어봤습니다.

오래된 프랜차이즈부터 최근 문을 연 커피숍까지. 한 집 걸러 한 집 꼴로, 모두 10개가 늘어서 있습니다.

실제 최근 1년 동안 커피숍 창업은 20% 급증했습니다.

<인터뷰> 박규정(커피숍 창업자) : "천 원대 미만 커피까지도 나오는 현상이 있더라고요. 이 정도까지 치열할 줄은 몰랐는데."

커피숍 뿐 아니라 피부 관리점이나 헬스클럽, 편의점 창업도 크게 늘었습니다.

종업원 한 명 둘 여력이 없어 주인 혼자 가게를 꾸려나갑니다.

조기 퇴직자에 청년층까지 생계를 목적으로 한 창업에 뛰어들면서 '나홀로 사장'인 영세 자영업자가 3년 반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인터뷰>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레드오션처럼 과당 경쟁으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그것은 그 업종에 있는 자영업자들의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이 때문에 자영업 대출도 289조 원으로 급증해 우리 경제의 또 다른 뇌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커피숍 창업 20% 급증…‘나홀로 사장’ 증가
    • 입력 2016.12.01 (23:32)
    • 수정 2016.12.01 (23:38)
    뉴스라인
커피숍 창업 20% 급증…‘나홀로 사장’ 증가
<앵커 멘트>

일자리 구하기가 힘들어지면서 종업원 한 명 없이 주인 혼자 가게를 꾸리는 1인 창업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커피숍 같은 일부 업종에 쏠림 현상이 심각해 열심히 일해도 수익을 내는 게 만만치 않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1살 박규정 씨는 3개월 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혼자 커피숍을 차렸습니다.

커피와 함께 주먹밥을 팔아서, 주변 직장인들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규정(커피숍 창업자) : "거의 열 몇 시간을 손님들을 뵙고, 음식을 일일이 신경을 쓰고 있거든요."

하지만 어렵게 창업을 해도 수익을 내기는 쉽지 않습니다.

커피숍 주변 골목 200미터.

몇 개의 커피숍이 더 있는지 직접 세어봤습니다.

오래된 프랜차이즈부터 최근 문을 연 커피숍까지. 한 집 걸러 한 집 꼴로, 모두 10개가 늘어서 있습니다.

실제 최근 1년 동안 커피숍 창업은 20% 급증했습니다.

<인터뷰> 박규정(커피숍 창업자) : "천 원대 미만 커피까지도 나오는 현상이 있더라고요. 이 정도까지 치열할 줄은 몰랐는데."

커피숍 뿐 아니라 피부 관리점이나 헬스클럽, 편의점 창업도 크게 늘었습니다.

종업원 한 명 둘 여력이 없어 주인 혼자 가게를 꾸려나갑니다.

조기 퇴직자에 청년층까지 생계를 목적으로 한 창업에 뛰어들면서 '나홀로 사장'인 영세 자영업자가 3년 반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인터뷰>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레드오션처럼 과당 경쟁으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그것은 그 업종에 있는 자영업자들의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이 때문에 자영업 대출도 289조 원으로 급증해 우리 경제의 또 다른 뇌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