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입력 2016.12.02 (00:05) | 수정 2016.12.02 (00:06) 인터넷 뉴스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미국에서 지난 한 주 동안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한 사람은 26만8천 명으로 시장 예상보다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고용시장의 호조와 부진을 가르는 기준선으로 간주되는 30만 건을 91주 연속으로 밑돌아, 고용시장의 호조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8천 건으로 한 주 전보다 1만7천 건 증가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의 예상치 25만3천 건을 웃돈 것이다.

그러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91주 연속으로 30만 건 이하에 머물러, 1970년 이후 46년래 최장기 기록을 수립했다.

변동성을 줄여 고용 시장 동향을 자세히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주보다 500건 증가한 25만1천500건을 기록했다.

미 경제 전문 매체 마켓워치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다소 늘어났지만, 그 앞 주에 43년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 입력 2016.12.02 (00:05)
    • 수정 2016.12.02 (00:06)
    인터넷 뉴스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미국에서 지난 한 주 동안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한 사람은 26만8천 명으로 시장 예상보다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고용시장의 호조와 부진을 가르는 기준선으로 간주되는 30만 건을 91주 연속으로 밑돌아, 고용시장의 호조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8천 건으로 한 주 전보다 1만7천 건 증가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의 예상치 25만3천 건을 웃돈 것이다.

그러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91주 연속으로 30만 건 이하에 머물러, 1970년 이후 46년래 최장기 기록을 수립했다.

변동성을 줄여 고용 시장 동향을 자세히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주보다 500건 증가한 25만1천500건을 기록했다.

미 경제 전문 매체 마켓워치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다소 늘어났지만, 그 앞 주에 43년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