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입력 2016.12.02 (00:05) | 수정 2016.12.02 (00:06) 인터넷 뉴스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미국에서 지난 한 주 동안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한 사람은 26만8천 명으로 시장 예상보다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고용시장의 호조와 부진을 가르는 기준선으로 간주되는 30만 건을 91주 연속으로 밑돌아, 고용시장의 호조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8천 건으로 한 주 전보다 1만7천 건 증가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의 예상치 25만3천 건을 웃돈 것이다.

그러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91주 연속으로 30만 건 이하에 머물러, 1970년 이후 46년래 최장기 기록을 수립했다.

변동성을 줄여 고용 시장 동향을 자세히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주보다 500건 증가한 25만1천500건을 기록했다.

미 경제 전문 매체 마켓워치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다소 늘어났지만, 그 앞 주에 43년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 입력 2016.12.02 (00:05)
    • 수정 2016.12.02 (00:06)
    인터넷 뉴스
美 주간 실업수당청구 26만8천명
미국에서 지난 한 주 동안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한 사람은 26만8천 명으로 시장 예상보다는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고용시장의 호조와 부진을 가르는 기준선으로 간주되는 30만 건을 91주 연속으로 밑돌아, 고용시장의 호조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8천 건으로 한 주 전보다 1만7천 건 증가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의 예상치 25만3천 건을 웃돈 것이다.

그러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91주 연속으로 30만 건 이하에 머물러, 1970년 이후 46년래 최장기 기록을 수립했다.

변동성을 줄여 고용 시장 동향을 자세히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주보다 500건 증가한 25만1천500건을 기록했다.

미 경제 전문 매체 마켓워치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다소 늘어났지만, 그 앞 주에 43년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