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입력 2016.12.02 (01:06) | 수정 2016.12.02 (09:14) 인터넷 뉴스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후배 검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이유로 해임된 김대현 전 부장검사가 법무부의 해임 처분이 부당하다며 소를 제기했다.

서울행정법원은 김 전 부장검사가 지난달 4일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해임 처분 취소 소송을 냈으며 사건을 행정1부(김용철 부장판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아직 재판 기일은 잡히지 않았다.

앞서 법무부는 검찰 감찰 조사 결과, 김 전 부장검사가 고(故) 김홍영 전 서울남부지검 검사와 직원 등에게 최근 2년 동안 17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비위가 드러났다며 지난 8월 김 전 부장검사를 해임했다. 김 전 부장검사의 직속 부하이던 김홍영 검사는 지난 5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검사가 해임되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최대 5년까지 변호사 개업이 금지되고 연금도 25% 삭감된다.
  •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 입력 2016.12.02 (01:06)
    • 수정 2016.12.02 (09:14)
    인터넷 뉴스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후배 검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이유로 해임된 김대현 전 부장검사가 법무부의 해임 처분이 부당하다며 소를 제기했다.

서울행정법원은 김 전 부장검사가 지난달 4일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해임 처분 취소 소송을 냈으며 사건을 행정1부(김용철 부장판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아직 재판 기일은 잡히지 않았다.

앞서 법무부는 검찰 감찰 조사 결과, 김 전 부장검사가 고(故) 김홍영 전 서울남부지검 검사와 직원 등에게 최근 2년 동안 17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비위가 드러났다며 지난 8월 김 전 부장검사를 해임했다. 김 전 부장검사의 직속 부하이던 김홍영 검사는 지난 5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검사가 해임되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최대 5년까지 변호사 개업이 금지되고 연금도 25% 삭감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