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오는 20일(현지 시각), 미국의 제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8년의 백악관 생활을 마친다. 오바마는 취임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마이너스에 머물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입력 2016.12.02 (01:06) | 수정 2016.12.02 (09:14) 인터넷 뉴스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후배 검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이유로 해임된 김대현 전 부장검사가 법무부의 해임 처분이 부당하다며 소를 제기했다.

서울행정법원은 김 전 부장검사가 지난달 4일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해임 처분 취소 소송을 냈으며 사건을 행정1부(김용철 부장판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아직 재판 기일은 잡히지 않았다.

앞서 법무부는 검찰 감찰 조사 결과, 김 전 부장검사가 고(故) 김홍영 전 서울남부지검 검사와 직원 등에게 최근 2년 동안 17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비위가 드러났다며 지난 8월 김 전 부장검사를 해임했다. 김 전 부장검사의 직속 부하이던 김홍영 검사는 지난 5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검사가 해임되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최대 5년까지 변호사 개업이 금지되고 연금도 25% 삭감된다.
  •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 입력 2016.12.02 (01:06)
    • 수정 2016.12.02 (09:14)
    인터넷 뉴스
‘후배 폭언·폭행’ 김대현 전 부장검사 ‘해임 부당’ 소송
후배 검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이유로 해임된 김대현 전 부장검사가 법무부의 해임 처분이 부당하다며 소를 제기했다.

서울행정법원은 김 전 부장검사가 지난달 4일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해임 처분 취소 소송을 냈으며 사건을 행정1부(김용철 부장판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아직 재판 기일은 잡히지 않았다.

앞서 법무부는 검찰 감찰 조사 결과, 김 전 부장검사가 고(故) 김홍영 전 서울남부지검 검사와 직원 등에게 최근 2년 동안 17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한 비위가 드러났다며 지난 8월 김 전 부장검사를 해임했다. 김 전 부장검사의 직속 부하이던 김홍영 검사는 지난 5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검사가 해임되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최대 5년까지 변호사 개업이 금지되고 연금도 25% 삭감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