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철도 파업 뒤 KTX 첫 운행 축소…금·토·일 68회↓
입력 2016.12.02 (01:09) 인터넷 뉴스
철도 파업 뒤 KTX 첫 운행 축소…금·토·일 68회↓
철도 파업 뒤 처음으로 KTX의 운행 횟수가 줄어든다. 코레일은 철도 파업 장기화에 따른 인력부족으로 오늘부터 KTX의 운행을 줄인다고 밝혔다.

오늘(2일) KTX는 평소보다 23회 줄어든 266회 운행된다. 줄곧 100%를 유지하던 KTX 운행률은 92.7%로 떨어지게 된다.

주말인 내일과 모레도 KTX는 감차 운행된다.

KTX는 토요일인 내일(3일) 25회 줄어든 296회, 일요일(4일)은 20회 줄어든 261회로 편성됐다.

다만 코레일 측은 KTX를 제외한 일반 열차의 운행은 파업 뒤 주말과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레일은 운행이 중지된 열차의 승차권은 승차일로부터 1년 이내 전액 반환된다고 전했다.

홈티켓, SMS티켓, 스마트폰티켓은 코레일 홈페이지나 스마트폰에서 직접 환불받을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는 전액 감면된다.

한편 오늘까지 철도 파업은 67일 째를 맞았다. 이번 주 들어 복귀자가 90명가량 늘어 노조원 7천여 명이 파업에 참가하고 있다.
  • 철도 파업 뒤 KTX 첫 운행 축소…금·토·일 68회↓
    • 입력 2016.12.02 (01:09)
    인터넷 뉴스
철도 파업 뒤 KTX 첫 운행 축소…금·토·일 68회↓
철도 파업 뒤 처음으로 KTX의 운행 횟수가 줄어든다. 코레일은 철도 파업 장기화에 따른 인력부족으로 오늘부터 KTX의 운행을 줄인다고 밝혔다.

오늘(2일) KTX는 평소보다 23회 줄어든 266회 운행된다. 줄곧 100%를 유지하던 KTX 운행률은 92.7%로 떨어지게 된다.

주말인 내일과 모레도 KTX는 감차 운행된다.

KTX는 토요일인 내일(3일) 25회 줄어든 296회, 일요일(4일)은 20회 줄어든 261회로 편성됐다.

다만 코레일 측은 KTX를 제외한 일반 열차의 운행은 파업 뒤 주말과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레일은 운행이 중지된 열차의 승차권은 승차일로부터 1년 이내 전액 반환된다고 전했다.

홈티켓, SMS티켓, 스마트폰티켓은 코레일 홈페이지나 스마트폰에서 직접 환불받을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는 전액 감면된다.

한편 오늘까지 철도 파업은 67일 째를 맞았다. 이번 주 들어 복귀자가 90명가량 늘어 노조원 7천여 명이 파업에 참가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