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이건희 승인” 진술
[단독] ‘이건희 그림자’ 이학수의 ‘MB-삼성 뒷거래’ 내막 고백
다스의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청와대의 지시로 대납했다'는...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최민정 “두 번 눈물은 없다”…‘금빛 질주’는 이제 시작!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12년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쇼트트랙 1,500m 경기는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력 경기였지만, 그에 비해 올림픽 금메달 사냥은 쉽지 않았다. 2010 밴쿠버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60대 운전자, 시내버스 들이받고 숨져
입력 2016.12.02 (05:16) 인터넷 뉴스
추돌사고를 내고 달아나던 승용차 운전자가 시내버스를 들이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어젯밤 11시30분쯤 울산 남구 옥동 버스정류장에서 60세 이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신호대기중이던 시내버스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이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남구 신정동에서 승용차 두대를 잇따라 추돌한 뒤 1킬로미터 가량 도주하다 다시 시내버스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60대 운전자, 시내버스 들이받고 숨져
    • 입력 2016.12.02 (05:16)
    인터넷 뉴스
추돌사고를 내고 달아나던 승용차 운전자가 시내버스를 들이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어젯밤 11시30분쯤 울산 남구 옥동 버스정류장에서 60세 이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신호대기중이던 시내버스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이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남구 신정동에서 승용차 두대를 잇따라 추돌한 뒤 1킬로미터 가량 도주하다 다시 시내버스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