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입력 2016.12.02 (05:16) | 수정 2016.12.02 (05:16) 인터넷 뉴스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앞으로 1년간 독일의 G20(주요 20개국) 순회의장국 수임을 선언하며 세계화 역류를 경계하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메르켈 총리는 1일(현지시간) 독일이 G20 순회의장국을 맡게 된 것을 기념하는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오는 7월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는 세계 경제 안정화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어 "세계화 역류는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사람을 우선하는 형태로 세계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언급은 신자유주의 세계화가 가져온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를 경계하는 '인간의 얼굴을 한' 세계화로의 보정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나아가 "고립(주의), 새로운 민족주의, 보호무역주의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독일 일부 언론은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출현에 따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는 어느 때보다 중요한 국제외교 무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메르켈 총리가 기후변화 이론을 불신하는 트럼프 당선인과 함께 G20 차원에서 의미 있는 기후변화 대책을 논의하려 할 것으로 전망했다.
  •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 입력 2016.12.02 (05:16)
    • 수정 2016.12.02 (05:16)
    인터넷 뉴스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앞으로 1년간 독일의 G20(주요 20개국) 순회의장국 수임을 선언하며 세계화 역류를 경계하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메르켈 총리는 1일(현지시간) 독일이 G20 순회의장국을 맡게 된 것을 기념하는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오는 7월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는 세계 경제 안정화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어 "세계화 역류는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사람을 우선하는 형태로 세계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언급은 신자유주의 세계화가 가져온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를 경계하는 '인간의 얼굴을 한' 세계화로의 보정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나아가 "고립(주의), 새로운 민족주의, 보호무역주의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독일 일부 언론은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출현에 따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는 어느 때보다 중요한 국제외교 무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메르켈 총리가 기후변화 이론을 불신하는 트럼프 당선인과 함께 G20 차원에서 의미 있는 기후변화 대책을 논의하려 할 것으로 전망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