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오는 20일(현지 시각), 미국의 제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8년의 백악관 생활을 마친다. 오바마는 취임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마이너스에 머물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입력 2016.12.02 (05:16) | 수정 2016.12.02 (05:16) 인터넷 뉴스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앞으로 1년간 독일의 G20(주요 20개국) 순회의장국 수임을 선언하며 세계화 역류를 경계하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메르켈 총리는 1일(현지시간) 독일이 G20 순회의장국을 맡게 된 것을 기념하는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오는 7월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는 세계 경제 안정화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어 "세계화 역류는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사람을 우선하는 형태로 세계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언급은 신자유주의 세계화가 가져온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를 경계하는 '인간의 얼굴을 한' 세계화로의 보정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나아가 "고립(주의), 새로운 민족주의, 보호무역주의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독일 일부 언론은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출현에 따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는 어느 때보다 중요한 국제외교 무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메르켈 총리가 기후변화 이론을 불신하는 트럼프 당선인과 함께 G20 차원에서 의미 있는 기후변화 대책을 논의하려 할 것으로 전망했다.
  •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 입력 2016.12.02 (05:16)
    • 수정 2016.12.02 (05:16)
    인터넷 뉴스
메르켈, G20 의장국 맡으며 “세계화 역류 반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앞으로 1년간 독일의 G20(주요 20개국) 순회의장국 수임을 선언하며 세계화 역류를 경계하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메르켈 총리는 1일(현지시간) 독일이 G20 순회의장국을 맡게 된 것을 기념하는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오는 7월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는 세계 경제 안정화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책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어 "세계화 역류는 없을 것"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사람을 우선하는 형태로 세계화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언급은 신자유주의 세계화가 가져온 양극화와 불평등 심화를 경계하는 '인간의 얼굴을 한' 세계화로의 보정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나아가 "고립(주의), 새로운 민족주의, 보호무역주의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독일 일부 언론은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출현에 따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는 어느 때보다 중요한 국제외교 무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메르켈 총리가 기후변화 이론을 불신하는 트럼프 당선인과 함께 G20 차원에서 의미 있는 기후변화 대책을 논의하려 할 것으로 전망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