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탄핵 찬반 명단 공개’ 충돌…반발·고성 난무
입력 2016.12.02 (06:26) | 수정 2016.12.02 (07:2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탄핵 찬반 명단 공개’ 충돌…반발·고성 난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탄핵 찬반을 표시한 국회의원 300명 명단이 인터넷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명단 작업을 주도한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새누리당 의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고성과 막말이 오고 갔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넷에서 돌고 있는 국회의원 300명의 탄핵 찬반 명단입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작성한 것으로 탄핵 찬성파인 새누리당 비주류를 포함해 여당 의원 대부분을 '눈치보기'로 분류해 놓았습니다.

표 의원이 소속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논란이 됐습니다.

<녹취> 박성중(새누리당 의원) : "동료 의원을 이렇게 한다는 것은 이것은 인격 모독, 살인이다."

야당 의원이 반박하려고 할 때 새누리당 의원들이 퇴장하려고 일어나자 논란은 고성과 막말로 번졌습니다.

<녹취> "하고 싶은 말 마음대로 퍼 놓고 그냥 가는 게 예의입니까? (예의는 먼저 차리세요. 할 짓을 해야지 말이야.) 뭐? 장제원! (왜? 표창원!) 이리 와 봐. (깡패야?, 깡패야?) 경찰이다 왜! (경찰이야? 국회의원 품위 지켜...)"

새누리당 의원들은 양심의 자유와 독립된 의정활동의 권리를 표 의원이 침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새누리당 의원) : "강요와 협박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에서 명단이 공개되었다면 의회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녹취>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 탄핵소추안에 대해서 누구의 불참으로 인해서 의결이 이뤄지지 못하는 지는 분명히 제가 끝까지 국민과 공유해야겠습니다."

특히, 인터넷에 의원 전원의 휴대전화번호까지 유출돼 욕설 통화와 문자가 빗발쳤던 것으로 드러나자 표 의원이 결국 사과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의원들의 전화번호를 인터넷에 유출한 범인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탄핵 찬반 명단 공개’ 충돌…반발·고성 난무
    • 입력 2016.12.02 (06:26)
    • 수정 2016.12.02 (07:24)
    뉴스광장 1부
‘탄핵 찬반 명단 공개’ 충돌…반발·고성 난무
<앵커 멘트>

탄핵 찬반을 표시한 국회의원 300명 명단이 인터넷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명단 작업을 주도한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새누리당 의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고성과 막말이 오고 갔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넷에서 돌고 있는 국회의원 300명의 탄핵 찬반 명단입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작성한 것으로 탄핵 찬성파인 새누리당 비주류를 포함해 여당 의원 대부분을 '눈치보기'로 분류해 놓았습니다.

표 의원이 소속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논란이 됐습니다.

<녹취> 박성중(새누리당 의원) : "동료 의원을 이렇게 한다는 것은 이것은 인격 모독, 살인이다."

야당 의원이 반박하려고 할 때 새누리당 의원들이 퇴장하려고 일어나자 논란은 고성과 막말로 번졌습니다.

<녹취> "하고 싶은 말 마음대로 퍼 놓고 그냥 가는 게 예의입니까? (예의는 먼저 차리세요. 할 짓을 해야지 말이야.) 뭐? 장제원! (왜? 표창원!) 이리 와 봐. (깡패야?, 깡패야?) 경찰이다 왜! (경찰이야? 국회의원 품위 지켜...)"

새누리당 의원들은 양심의 자유와 독립된 의정활동의 권리를 표 의원이 침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새누리당 의원) : "강요와 협박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에서 명단이 공개되었다면 의회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녹취>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 탄핵소추안에 대해서 누구의 불참으로 인해서 의결이 이뤄지지 못하는 지는 분명히 제가 끝까지 국민과 공유해야겠습니다."

특히, 인터넷에 의원 전원의 휴대전화번호까지 유출돼 욕설 통화와 문자가 빗발쳤던 것으로 드러나자 표 의원이 결국 사과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의원들의 전화번호를 인터넷에 유출한 범인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