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특파원 리포트]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미국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8개 이슬람 국가에서 자국 영토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의 랩톱· 태블릿· 게임기 등의 기내 휴대를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오늘 탄핵 처리 무산…‘5일 표결’ 제안 ISSUE
입력 2016.12.02 (06:29) | 수정 2016.12.02 (06:31)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오늘 탄핵 처리 무산…‘5일 표결’ 제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민주당과 정의당의 거센 압박에도 탄핵 가결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며 오늘 탄핵안 처리를 반대한 국민의당이 오는 5일 탄핵안을 표결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했습니다.

가급적 빨리 탄핵안을 발의해 법적 절차를 진행하면서 며칠 더 여당 비박계를 설득하자는 겁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5일에 우리는 (탄핵 표결)할 테니까 (여당 비주류) 당신들이 좀 결정을 해라. 난색을 표현했지만 자기들도 고민스럽게 받아들였어요."

당초 오늘 처리를 주장하며 국민의당을 강하게 압박했던 민주당과 정의당은 5일 표결 제안을 놓고 검토 중입니다.

민주당은 5일 임시회를 열려면 여당과 의사 일정 합의도 필요한 만큼 지도부가 여야 협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킨다는 것은 촛불 민심과 달리 오히려 탄핵의 동력을 떨어뜨릴 것이라 생각됩니다.

오늘 탄핵안 표결이 무산되자 야권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여당을 성토했습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탄핵을 거부하는 여당의 태도는 촛불 민심에 대한 배신이라며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여당은 청와대가 아니라 국민 명령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탄핵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박 대통령 탄핵안 의결을 촉구하면서 어젯밤부터 국회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오늘 탄핵 처리 무산…‘5일 표결’ 제안
    • 입력 2016.12.02 (06:29)
    • 수정 2016.12.02 (06:31)
    인터넷 뉴스
오늘 탄핵 처리 무산…‘5일 표결’ 제안
 민주당과 정의당의 거센 압박에도 탄핵 가결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며 오늘 탄핵안 처리를 반대한 국민의당이 오는 5일 탄핵안을 표결하자고 두 야당에 제안했습니다.

가급적 빨리 탄핵안을 발의해 법적 절차를 진행하면서 며칠 더 여당 비박계를 설득하자는 겁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5일에 우리는 (탄핵 표결)할 테니까 (여당 비주류) 당신들이 좀 결정을 해라. 난색을 표현했지만 자기들도 고민스럽게 받아들였어요."

당초 오늘 처리를 주장하며 국민의당을 강하게 압박했던 민주당과 정의당은 5일 표결 제안을 놓고 검토 중입니다.

민주당은 5일 임시회를 열려면 여당과 의사 일정 합의도 필요한 만큼 지도부가 여야 협상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탄핵을 9일까지 지연시킨다는 것은 촛불 민심과 달리 오히려 탄핵의 동력을 떨어뜨릴 것이라 생각됩니다.

오늘 탄핵안 표결이 무산되자 야권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여당을 성토했습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탄핵을 거부하는 여당의 태도는 촛불 민심에 대한 배신이라며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여당은 청와대가 아니라 국민 명령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탄핵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박 대통령 탄핵안 의결을 촉구하면서 어젯밤부터 국회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