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일촉즉발 인도-중국군, 이번엔 투석전
국경 지역에서 일촉즉발의 대치 국면을 이어가다 투석전까지 벌인 중국군과 인도군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자칫 다시 충돌이 벌어질 경우 무력 분쟁으로 번질...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교육청, 교실서 ‘다양성 존중’ 위해 산타 장식 금지
입력 2016.12.02 (06:39) | 수정 2016.12.02 (06:57) 인터넷 뉴스
美교육청, 교실서 ‘다양성 존중’ 위해 산타 장식 금지
미국 오리건 주의 힐즈버러 교육청이 성탄절을 앞두고 다양성 존중을 내세워 관내 학교에 산타클로스 장식을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교육청은 "교실 문이나 교실에 성탄 장식을 할 텐데 우리 공동체의 다양한 시각과 믿음을 존중하고 세심하게 배려하기를 요청한다"면서 "종교를 주제로 한 장식 또는 산타클로스와 같은 형상을 삼가달라"고 했다. 기독교 문화에서 최대 축일인 성탄절에 다른 종교도 인정해달라는 권유인 셈이다.

언론의 보도로 크게 주목을 받자 힐즈버러 교육청의 베스 그레이저 대변인은 "학부모가 아닌 교직원에게 보낸 권고문"이라면서 "성탄 휴일을 맞아 사려 깊은 행동을 주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교육청은 또 산타클로스를 특정해서 금지한 것은 아니라고 한 발 뒤로 물러섰다.

힐즈버러 교육청을 비롯해 오리건 주 몇몇 교육청이 성탄절에 비슷한 정책을 펴는 것으로 알려졌다.
  • 美교육청, 교실서 ‘다양성 존중’ 위해 산타 장식 금지
    • 입력 2016.12.02 (06:39)
    • 수정 2016.12.02 (06:57)
    인터넷 뉴스
美교육청, 교실서 ‘다양성 존중’ 위해 산타 장식 금지
미국 오리건 주의 힐즈버러 교육청이 성탄절을 앞두고 다양성 존중을 내세워 관내 학교에 산타클로스 장식을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교육청은 "교실 문이나 교실에 성탄 장식을 할 텐데 우리 공동체의 다양한 시각과 믿음을 존중하고 세심하게 배려하기를 요청한다"면서 "종교를 주제로 한 장식 또는 산타클로스와 같은 형상을 삼가달라"고 했다. 기독교 문화에서 최대 축일인 성탄절에 다른 종교도 인정해달라는 권유인 셈이다.

언론의 보도로 크게 주목을 받자 힐즈버러 교육청의 베스 그레이저 대변인은 "학부모가 아닌 교직원에게 보낸 권고문"이라면서 "성탄 휴일을 맞아 사려 깊은 행동을 주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교육청은 또 산타클로스를 특정해서 금지한 것은 아니라고 한 발 뒤로 물러섰다.

힐즈버러 교육청을 비롯해 오리건 주 몇몇 교육청이 성탄절에 비슷한 정책을 펴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