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입력 2016.12.02 (06:42) | 수정 2016.12.02 (07:3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도체 등 우리 주력 분야 수출이 호조를 띠면서 11월 수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등 악재가 많아 바닥을 찍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전망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11월 수출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455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한 월 수출이 석 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으로 호조를 보인 것이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채희봉(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13대 주력 품목 중 11개 품목 수출이 전년 대비 증가하였고 특히 5대 유망소비재 수출이 전년 대비해서 23.3% 증가하여..."

반도체의 경우 57억 9천만 달러를 기록해 역대 5번째로 높았습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지난해보다 3.5%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일본, 인도 등 지역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베트남과 아세안, 중동지역 수출도 증가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대 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로 17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하지만 수출 비중이 큰 선박과 무선기기가 앞으로도 부진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의 금리 인상, 보호무역 강화 등의 악재가 겹쳐있어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 입력 2016.12.02 (06:42)
    • 수정 2016.12.02 (07:31)
    뉴스광장 1부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앵커 멘트>

반도체 등 우리 주력 분야 수출이 호조를 띠면서 11월 수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등 악재가 많아 바닥을 찍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전망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11월 수출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455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한 월 수출이 석 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으로 호조를 보인 것이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채희봉(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13대 주력 품목 중 11개 품목 수출이 전년 대비 증가하였고 특히 5대 유망소비재 수출이 전년 대비해서 23.3% 증가하여..."

반도체의 경우 57억 9천만 달러를 기록해 역대 5번째로 높았습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지난해보다 3.5%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일본, 인도 등 지역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베트남과 아세안, 중동지역 수출도 증가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대 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로 17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하지만 수출 비중이 큰 선박과 무선기기가 앞으로도 부진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의 금리 인상, 보호무역 강화 등의 악재가 겹쳐있어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