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요즘 서울 강북 일대에 출몰한다는 벌레떼의 정체는?
[사사건건] 서울 강북 일대 출몰한다는 벌레떼 정체는?
"새처럼 파르르 소리를 내면서 날아다녀!" 검지 손가락만 한 흑갈색의 벌레 수십 마리가 인형뽑기 방 안...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태원 회장은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관장과 이혼할 수 있을까. 최 회장은 현재 아내와 이혼을 원하고 있다. 그는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입력 2016.12.02 (06:42) | 수정 2016.12.02 (07:3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도체 등 우리 주력 분야 수출이 호조를 띠면서 11월 수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등 악재가 많아 바닥을 찍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전망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11월 수출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455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한 월 수출이 석 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으로 호조를 보인 것이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채희봉(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13대 주력 품목 중 11개 품목 수출이 전년 대비 증가하였고 특히 5대 유망소비재 수출이 전년 대비해서 23.3% 증가하여..."

반도체의 경우 57억 9천만 달러를 기록해 역대 5번째로 높았습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지난해보다 3.5%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일본, 인도 등 지역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베트남과 아세안, 중동지역 수출도 증가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대 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로 17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하지만 수출 비중이 큰 선박과 무선기기가 앞으로도 부진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의 금리 인상, 보호무역 강화 등의 악재가 겹쳐있어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 입력 2016.12.02 (06:42)
    • 수정 2016.12.02 (07:31)
    뉴스광장 1부
11월 수출 상승세 전환…“낙관은 어려워”
<앵커 멘트>

반도체 등 우리 주력 분야 수출이 호조를 띠면서 11월 수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하지만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등 악재가 많아 바닥을 찍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전망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11월 수출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2.7% 늘어난 455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한 월 수출이 석 달 만에 다시 증가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이 제품 단가 상승으로 호조를 보인 것이 수출 회복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채희봉(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13대 주력 품목 중 11개 품목 수출이 전년 대비 증가하였고 특히 5대 유망소비재 수출이 전년 대비해서 23.3% 증가하여..."

반도체의 경우 57억 9천만 달러를 기록해 역대 5번째로 높았습니다.

수출물량도 지난 5월 이후 6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지난해보다 3.5%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일본, 인도 등 지역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베트남과 아세안, 중동지역 수출도 증가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대 중국 수출은 올해 최고액인 117억 달러로 17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하지만 수출 비중이 큰 선박과 무선기기가 앞으로도 부진을 겪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의 금리 인상, 보호무역 강화 등의 악재가 겹쳐있어 회복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