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엔서 북한인권 토론회…“지속 압박해야”
입력 2016.12.02 (07:00) | 수정 2016.12.02 (08:26) 인터넷 뉴스
유엔서 북한인권 토론회…“지속 압박해야”
유엔과 주요 회원국 정부의 북한 인권 담당 인사들이 1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유엔본부에서 토론회를 열었다. 현재 북한 인권상황을 진단하고 국제사회의 대응 방향을 논의하는 이 자리에는 100여 명의 각국 외교관과 시민사회단체 인사가 참석했다.

질리언 버드 유엔 주재 호주대표부 대사의 사회로 이정훈 북한 인권 국제협력대사, 가토 가쓰노부 일본 납치문제담당상,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 서울사무소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첫 발언에 나선 가토 담당상은 납북자 문제의 현황을 설명한 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북한에 미래가 없다는 메시지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계속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 대북제재결의 2321호에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규탄이 본문에 포함된 점을 상기시키면서 "문제 해결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북한의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이정훈 대사는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COI)의 2014년 보고서를 계기로 북한 인권문제가 국제 이슈로 부상했다면서 "이제는 (북한 인사들에게) 어떤 방법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냐를 고민해야 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북한 문제에 어떤 입장을 갖느냐가 앞으로 중국이 글로벌 리더십을 수행할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리트머스 지가 될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킹 북한인권특사는 미국 정부가 국외방송에 많은 예산을 쓰고 있고, 영국 공영방송 BBC도 내년 봄부터 북한에 매일 한국어 뉴스를 전하는 라디오 방송을 송출키로 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북한에서 한국 TV 프로그램을 보는 것이 불법이지만, 이미 북한 주민의 90%가 봤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 세계의 정보를 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런 노력이 이들의 생활방식과 사고방식을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 유엔서 북한인권 토론회…“지속 압박해야”
    • 입력 2016.12.02 (07:00)
    • 수정 2016.12.02 (08:26)
    인터넷 뉴스
유엔서 북한인권 토론회…“지속 압박해야”
유엔과 주요 회원국 정부의 북한 인권 담당 인사들이 1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유엔본부에서 토론회를 열었다. 현재 북한 인권상황을 진단하고 국제사회의 대응 방향을 논의하는 이 자리에는 100여 명의 각국 외교관과 시민사회단체 인사가 참석했다.

질리언 버드 유엔 주재 호주대표부 대사의 사회로 이정훈 북한 인권 국제협력대사, 가토 가쓰노부 일본 납치문제담당상,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 서울사무소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첫 발언에 나선 가토 담당상은 납북자 문제의 현황을 설명한 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북한에 미래가 없다는 메시지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계속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 대북제재결의 2321호에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규탄이 본문에 포함된 점을 상기시키면서 "문제 해결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북한의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이정훈 대사는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COI)의 2014년 보고서를 계기로 북한 인권문제가 국제 이슈로 부상했다면서 "이제는 (북한 인사들에게) 어떤 방법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냐를 고민해야 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북한 문제에 어떤 입장을 갖느냐가 앞으로 중국이 글로벌 리더십을 수행할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리트머스 지가 될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다.

킹 북한인권특사는 미국 정부가 국외방송에 많은 예산을 쓰고 있고, 영국 공영방송 BBC도 내년 봄부터 북한에 매일 한국어 뉴스를 전하는 라디오 방송을 송출키로 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북한에서 한국 TV 프로그램을 보는 것이 불법이지만, 이미 북한 주민의 90%가 봤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 세계의 정보를 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런 노력이 이들의 생활방식과 사고방식을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