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재작년 생명과학과에 입학한 A양은 요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인 PEET 준비에 정신이 없다.PEET가 올 8월에 있기 때문이다.약학대학은 지난...
[대선] ⑤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KBS 영상자료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다섯번째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입력 2016.12.02 (07:05) 그때 그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트럼프 시대, 지구촌의 지각 변동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됩니다.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며 날을 세우는 트럼프 정부와 이에 맞서는 중국이 경제와 외교, 안보 등 각 분야에 미칠 영향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27년 전 미국의 상대는 소비에트연방이었습니다. 1989년 오늘 지중해 몰타에서 미국과 소련의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소련의 여객선 고르키호에서 만난 미국의 조지 H. W. 부시 대통령과 소련 공산당 서기장 고르바초프는 지구촌의 냉전체제를 종식하고, 새로운 협력시대를 만드는 데 합의했습니다.

냉전에서 협력으로, 동서 간 화합을 이끈 몰타회담, <그때 그 뉴스>에서 다시 봅니다.
  •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 입력 2016.12.02 (07:05)
    그때 그뉴스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트럼프 시대, 지구촌의 지각 변동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됩니다.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며 날을 세우는 트럼프 정부와 이에 맞서는 중국이 경제와 외교, 안보 등 각 분야에 미칠 영향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27년 전 미국의 상대는 소비에트연방이었습니다. 1989년 오늘 지중해 몰타에서 미국과 소련의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소련의 여객선 고르키호에서 만난 미국의 조지 H. W. 부시 대통령과 소련 공산당 서기장 고르바초프는 지구촌의 냉전체제를 종식하고, 새로운 협력시대를 만드는 데 합의했습니다.

냉전에서 협력으로, 동서 간 화합을 이끈 몰타회담, <그때 그 뉴스>에서 다시 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