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고현장] 北 리용호의 말 폭탄, “개 짖는 소리·개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미국에 입국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입력 2016.12.02 (07:05) 그때 그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트럼프 시대, 지구촌의 지각 변동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됩니다.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며 날을 세우는 트럼프 정부와 이에 맞서는 중국이 경제와 외교, 안보 등 각 분야에 미칠 영향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27년 전 미국의 상대는 소비에트연방이었습니다. 1989년 오늘 지중해 몰타에서 미국과 소련의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소련의 여객선 고르키호에서 만난 미국의 조지 H. W. 부시 대통령과 소련 공산당 서기장 고르바초프는 지구촌의 냉전체제를 종식하고, 새로운 협력시대를 만드는 데 합의했습니다.

냉전에서 협력으로, 동서 간 화합을 이끈 몰타회담, <그때 그 뉴스>에서 다시 봅니다.
  •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 입력 2016.12.02 (07:05)
    그때 그뉴스
[그때 그 뉴스] 동서 냉전 종식의 시작…몰타회담
트럼프 시대, 지구촌의 지각 변동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됩니다.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며 날을 세우는 트럼프 정부와 이에 맞서는 중국이 경제와 외교, 안보 등 각 분야에 미칠 영향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27년 전 미국의 상대는 소비에트연방이었습니다. 1989년 오늘 지중해 몰타에서 미국과 소련의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소련의 여객선 고르키호에서 만난 미국의 조지 H. W. 부시 대통령과 소련 공산당 서기장 고르바초프는 지구촌의 냉전체제를 종식하고, 새로운 협력시대를 만드는 데 합의했습니다.

냉전에서 협력으로, 동서 간 화합을 이끈 몰타회담, <그때 그 뉴스>에서 다시 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