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與, ‘대통령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입력 2016.12.02 (07:01)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與, ‘대통령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을 내년 4월로 정하고, 6월에 조기 대선을 치를 것을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탄핵안 처리에 캐스팅보트를 쥔 비주류도 이러한 일정에 동의하며 야당의 협상을 촉구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과 6월 조기 대선 실시를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안정적인 정권 이양과 최소한의 대선 준비 기간을 확보할 수 있고 탄핵 심판의 종료 시점과도 비슷해 가장 합리적인 일정이라는 겁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예측 가능한 중요한 정치 일정의 제시를 오늘 당론을 통해서 해 드린 것이고, (야당도) 대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 드립니다."

당초 탄핵안 처리에 찬성 입장을 밝혔던 비주류도 향후 정치 일정 협상에 나서라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 : "(야당이) 단 한마디로 협상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참으로 오만한 태도입니다. 저희들의 진정한 요구에 응답하기 위해서라도 야당은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서야 한다.)"

그러면서도 여야가 합의하지 못하거나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는다면 탄핵에 동참할 수밖에 없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녹취> 유승민(새누리당 의원) : "협상이 안되면 저는 탄핵으로 갈 수밖에 없다. 그 입장에 변화가 없습니다."

새누리당의 4월 퇴진 당론 채택에 청와대는 여야가 합의하면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류, 비주류 중진 6인과 초,재선 대표 등은 오늘 회동을 갖고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에 대한 의견을 조율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與, ‘대통령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 입력 2016.12.02 (07:01)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與, ‘대통령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점을 내년 4월로 정하고, 6월에 조기 대선을 치를 것을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탄핵안 처리에 캐스팅보트를 쥔 비주류도 이러한 일정에 동의하며 야당의 협상을 촉구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과 6월 조기 대선 실시를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안정적인 정권 이양과 최소한의 대선 준비 기간을 확보할 수 있고 탄핵 심판의 종료 시점과도 비슷해 가장 합리적인 일정이라는 겁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예측 가능한 중요한 정치 일정의 제시를 오늘 당론을 통해서 해 드린 것이고, (야당도) 대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 드립니다."

당초 탄핵안 처리에 찬성 입장을 밝혔던 비주류도 향후 정치 일정 협상에 나서라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녹취> 황영철(새누리당 의원) : "(야당이) 단 한마디로 협상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참으로 오만한 태도입니다. 저희들의 진정한 요구에 응답하기 위해서라도 야당은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서야 한다.)"

그러면서도 여야가 합의하지 못하거나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는다면 탄핵에 동참할 수밖에 없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녹취> 유승민(새누리당 의원) : "협상이 안되면 저는 탄핵으로 갈 수밖에 없다. 그 입장에 변화가 없습니다."

새누리당의 4월 퇴진 당론 채택에 청와대는 여야가 합의하면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류, 비주류 중진 6인과 초,재선 대표 등은 오늘 회동을 갖고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에 대한 의견을 조율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