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기저귀를 차고 태어난 쌍둥이의 등장여기 한날한시에 태어난 쌍둥이가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어머니를 볼 수 없는 기구한 운명이네요...
[특파원리포트]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특사인 송영길 의원이 24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북핵 문제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탄핵 찬반 명단’ 공개…번호 유출 수사 의뢰
입력 2016.12.02 (07:06)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탄핵 찬반 명단’ 공개…번호 유출 수사 의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탄핵 찬반을 표시한 국회의원 300명 명단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습니다.

명단 작업을 주도한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고 고성과 막말도 오고 갔습니다.

보도에 황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터넷에서 돌고 있는 국회의원 300명의 탄핵 찬반 명단입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작성한 것으로 탄핵 찬성파인 새누리당 비주류를 포함해 여당 의원 대부분을 '눈치보기'로 분류해 놓았습니다.

표 의원이 소속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논란이 됐습니다.

<녹취> 박성중(새누리당 의원) : "동료 의원을 이렇게 한다는 것은 이것은 인격 모독, 살인이다."

야당 의원이 반박하려고 할 때 새누리당 의원들이 퇴장하려고 일어나자 논란은 고성과 막말로 번졌습니다.

<녹취>"하고 싶은 말 마음대로 퍼 놓고 그냥 가는 게 예의입니까? (예의는 먼저 차리세요. 할 짓을 해야지 말이야.) 뭐? 장제원! (왜? 표창원!) 이리 와 봐. (깡패야? 깡패야?) 경찰이다 왜! (경찰이야? 국회의원 품위 지켜...)"

새누리당 의원들은 양심의 자유와 독립된 의정활동의 권리를 표 의원이 침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새누리당 의원) : "강요와 협박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에서 명단이 공개되었다면 의회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녹취>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 탄핵소추안에 대해서 누구의 불참으로 인해서 의결이 이뤄지지 못하는 지는 분명히 제가 끝까지 국민과 공유해야겠습니다."

특히, 인터넷에 의원 전원의 휴대전화번호까지 유출돼 욕설 통화와 문자가 빗발쳤던 것으로 드러나자 표 의원이 결국 사과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의원들의 전화번호를 인터넷에 유출한 범인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탄핵 찬반 명단’ 공개…번호 유출 수사 의뢰
    • 입력 2016.12.02 (07:06)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탄핵 찬반 명단’ 공개…번호 유출 수사 의뢰
<앵커 멘트>

탄핵 찬반을 표시한 국회의원 300명 명단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습니다.

명단 작업을 주도한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고 고성과 막말도 오고 갔습니다.

보도에 황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터넷에서 돌고 있는 국회의원 300명의 탄핵 찬반 명단입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작성한 것으로 탄핵 찬성파인 새누리당 비주류를 포함해 여당 의원 대부분을 '눈치보기'로 분류해 놓았습니다.

표 의원이 소속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논란이 됐습니다.

<녹취> 박성중(새누리당 의원) : "동료 의원을 이렇게 한다는 것은 이것은 인격 모독, 살인이다."

야당 의원이 반박하려고 할 때 새누리당 의원들이 퇴장하려고 일어나자 논란은 고성과 막말로 번졌습니다.

<녹취>"하고 싶은 말 마음대로 퍼 놓고 그냥 가는 게 예의입니까? (예의는 먼저 차리세요. 할 짓을 해야지 말이야.) 뭐? 장제원! (왜? 표창원!) 이리 와 봐. (깡패야? 깡패야?) 경찰이다 왜! (경찰이야? 국회의원 품위 지켜...)"

새누리당 의원들은 양심의 자유와 독립된 의정활동의 권리를 표 의원이 침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새누리당 의원) : "강요와 협박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에서 명단이 공개되었다면 의회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녹취>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 탄핵소추안에 대해서 누구의 불참으로 인해서 의결이 이뤄지지 못하는 지는 분명히 제가 끝까지 국민과 공유해야겠습니다."

특히, 인터넷에 의원 전원의 휴대전화번호까지 유출돼 욕설 통화와 문자가 빗발쳤던 것으로 드러나자 표 의원이 결국 사과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의원들의 전화번호를 인터넷에 유출한 범인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