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삼 세 판! ‘다시 또 민주주의’ 이번에는…
삼 세 판! ‘다시 또 민주주의’ 이번에는…
1960년 3월 15일,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가 실시됐다. 발췌 개헌·사사오입 개헌 등을 통해 12년째 장기집권 중이던 이승만이, 또다시 불법적으로 정권...
[단독] 한국마사회 이상한 ‘보험 대리 계약’
[단독] 한국마사회 이상한 ‘보험 대리 계약’
    지난해 3월 한국 마사회는 9억 5천여만 원 규모의 재산종합 보험 계약을 체결합니다. 보험 계약의 대행 업무는 그동안 노조가 맡아왔었는데 갑자기 한 민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입력 2016.12.02 (07:13)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은 이번 새 대북 제재 결의에 찬성표를 던지면서 성실한 이행을 약속했지만, 한편으로 6자회담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한층 강조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연결합니다.

김민철 특파원, 중국이 제재에는 동참하면서도 여전히 선을 긋는 태도를 보이군요?

<리포트>

네, 중국은 석탄 수입량 제한 등 성실한 제재 이행을 다짐하면서도, 북한 민생에 악영향을 피하고, 정상적 경제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뜻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안보리 결의 2321호 채택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전면적이고 균형있는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전면적 이행이라는 표현은 사실 결의의 모든 면, 즉 제재의 측면 뿐만 아니라 대화의 측면도 고려할 것이란 속내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2321호 결의에는 대북 제재뿐만 아니라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하는 내용도 담겼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조속히 6자회담을 열자는 것인데, 여기에 사드 시스템의 한반도 배치를 멈출 것을 또다시 요구했습니다.

관영 인민일보 해외판도 류제이 유엔주재 중국대사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 재개를 호소했다는 내용을 집중보도했고요

환구시보도 사설에서 "북핵 교착 국면의 해소가 중국의 손에 있지 않다"면서,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이 관건이라고 보는 한미의 시각은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안보리 결의 이행으로 다른 나라보다 중국이 가장 많은 경제적, 외교적 손실을 입는다고 하는 등 중국은 2270호때에 비해 제재에 대한 피로감을 드러내면서 6자회담 등 대화를 한층 더 강조하는 모양샙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 입력 2016.12.02 (07:13)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앵커 멘트>

중국은 이번 새 대북 제재 결의에 찬성표를 던지면서 성실한 이행을 약속했지만, 한편으로 6자회담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한층 강조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연결합니다.

김민철 특파원, 중국이 제재에는 동참하면서도 여전히 선을 긋는 태도를 보이군요?

<리포트>

네, 중국은 석탄 수입량 제한 등 성실한 제재 이행을 다짐하면서도, 북한 민생에 악영향을 피하고, 정상적 경제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뜻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했습니다.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안보리 결의 2321호 채택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전면적이고 균형있는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전면적 이행이라는 표현은 사실 결의의 모든 면, 즉 제재의 측면 뿐만 아니라 대화의 측면도 고려할 것이란 속내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2321호 결의에는 대북 제재뿐만 아니라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하는 내용도 담겼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조속히 6자회담을 열자는 것인데, 여기에 사드 시스템의 한반도 배치를 멈출 것을 또다시 요구했습니다.

관영 인민일보 해외판도 류제이 유엔주재 중국대사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 재개를 호소했다는 내용을 집중보도했고요

환구시보도 사설에서 "북핵 교착 국면의 해소가 중국의 손에 있지 않다"면서,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이 관건이라고 보는 한미의 시각은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안보리 결의 이행으로 다른 나라보다 중국이 가장 많은 경제적, 외교적 손실을 입는다고 하는 등 중국은 2270호때에 비해 제재에 대한 피로감을 드러내면서 6자회담 등 대화를 한층 더 강조하는 모양샙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