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인권단체 공무원과 여대생…성폭행 고소 전말은?
50세 공무원과 자원봉사를 하는 24세 여대생이 만난 지 이틀 만에 성관계를 가졌다. 유죄일까. 무죄일까.사건은 지난해 12월 10일 벌어졌다. 인권단체에서 수년 간 활동한
[특파원리포트]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지난 20일 일본에서는 전대미문의 현금 강탈 사건이 발생했다. 금괴 거래를 위해 3억 8천만 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입력 2016.12.02 (07:16)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정치적 고비 때마다 방문했던 곳이지만, 열렬한 환영을 받던 과거와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도 잔불 정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인회장의 안내로 15분가량 둘러봤습니다.

35일 만에 첫 외부 일정이었지만,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듯 기자도 동반하지 않았고 수행원도 최소화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서문시장 상인들이 힘들 때마다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면서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피해 상인들을 일일이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적 고비때마다 힘을 얻었던 서문시장이지만, 상인들의 반응은 과거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녹취> 도기섭(피해 상인) : "왜 왔어요, 왜 왔어. 서문시장이 여기 있으면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뭘 말하고 있는지 뭔 대화를 하고 가셔야 될 거 아닙니까."

<녹취> "박근혜 힘내세요."

박사모 회원 등 일부 지지자들은 힘 내라며 격려를 보내기도 했지만,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장 입구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박사모 회원들의 연호에 피해 상인들이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측 사이에 언쟁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 입력 2016.12.02 (07:16)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정치적 고비 때마다 방문했던 곳이지만, 열렬한 환영을 받던 과거와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도 잔불 정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인회장의 안내로 15분가량 둘러봤습니다.

35일 만에 첫 외부 일정이었지만,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듯 기자도 동반하지 않았고 수행원도 최소화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서문시장 상인들이 힘들 때마다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면서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피해 상인들을 일일이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적 고비때마다 힘을 얻었던 서문시장이지만, 상인들의 반응은 과거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녹취> 도기섭(피해 상인) : "왜 왔어요, 왜 왔어. 서문시장이 여기 있으면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뭘 말하고 있는지 뭔 대화를 하고 가셔야 될 거 아닙니까."

<녹취> "박근혜 힘내세요."

박사모 회원 등 일부 지지자들은 힘 내라며 격려를 보내기도 했지만,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장 입구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박사모 회원들의 연호에 피해 상인들이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측 사이에 언쟁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