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입력 2016.12.02 (07:16)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정치적 고비 때마다 방문했던 곳이지만, 열렬한 환영을 받던 과거와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도 잔불 정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인회장의 안내로 15분가량 둘러봤습니다.

35일 만에 첫 외부 일정이었지만,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듯 기자도 동반하지 않았고 수행원도 최소화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서문시장 상인들이 힘들 때마다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면서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피해 상인들을 일일이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적 고비때마다 힘을 얻었던 서문시장이지만, 상인들의 반응은 과거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녹취> 도기섭(피해 상인) : "왜 왔어요, 왜 왔어. 서문시장이 여기 있으면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뭘 말하고 있는지 뭔 대화를 하고 가셔야 될 거 아닙니까."

<녹취> "박근혜 힘내세요."

박사모 회원 등 일부 지지자들은 힘 내라며 격려를 보내기도 했지만,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장 입구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박사모 회원들의 연호에 피해 상인들이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측 사이에 언쟁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 입력 2016.12.02 (07:16)
    • 수정 2016.12.02 (08:04)
    뉴스광장
박 대통령, 화재현장 방문…35일만 외부 일정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정치적 고비 때마다 방문했던 곳이지만, 열렬한 환영을 받던 과거와는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아직도 잔불 정리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인회장의 안내로 15분가량 둘러봤습니다.

35일 만에 첫 외부 일정이었지만, 악화된 여론을 의식한 듯 기자도 동반하지 않았고 수행원도 최소화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서문시장 상인들이 힘들 때마다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면서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피해 상인들을 일일이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정치적 고비때마다 힘을 얻었던 서문시장이지만, 상인들의 반응은 과거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녹취> 도기섭(피해 상인) : "왜 왔어요, 왜 왔어. 서문시장이 여기 있으면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뭘 말하고 있는지 뭔 대화를 하고 가셔야 될 거 아닙니까."

<녹취> "박근혜 힘내세요."

박사모 회원 등 일부 지지자들은 힘 내라며 격려를 보내기도 했지만,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장 입구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벌였습니다.

또 박사모 회원들의 연호에 피해 상인들이 불만을 표시하면서 양측 사이에 언쟁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