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핫 클릭] 집 앞 하얀 물체의 정체는?
입력 2016.12.02 (08:22) | 수정 2016.12.02 (08:57)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핫 클릭] 집 앞 하얀 물체의 정체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다은의 핫클릭>입니다.

한겨울에 펑펑내리는 함박눈, 생각만 해도 낭만적인데요.

새하얀 눈이 모두에게 환영받는 건 아닌가 봅니다.

내용 확인해 보시죠.

<리포트>

현관문 앞에 선 한 남성.

어떤 이유에선지, 선뜻 문을 열지 못합니다.

오랜 망설임 끝에 문을 여는데...

"짜~잔!"

현관 앞에 하얀벽이 설치된 거냐고요?

아닙니다!

사람 키만큼 엄청난 양의 눈이 내린건데요.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하나 고민하는듯 싶더니,

"치우긴 뭘 치워!"

그래요, 이런 눈엔 한 번쯤 파묻혀주는 게 예의겠죠?

캐나다 동부에선 흔하게 볼 수 있는 눈의 양이라고 하네요.
  • [핫 클릭] 집 앞 하얀 물체의 정체는?
    • 입력 2016.12.02 (08:22)
    • 수정 2016.12.02 (08:57)
    아침뉴스타임
[핫 클릭] 집 앞 하얀 물체의 정체는?
<앵커 멘트>

<정다은의 핫클릭>입니다.

한겨울에 펑펑내리는 함박눈, 생각만 해도 낭만적인데요.

새하얀 눈이 모두에게 환영받는 건 아닌가 봅니다.

내용 확인해 보시죠.

<리포트>

현관문 앞에 선 한 남성.

어떤 이유에선지, 선뜻 문을 열지 못합니다.

오랜 망설임 끝에 문을 여는데...

"짜~잔!"

현관 앞에 하얀벽이 설치된 거냐고요?

아닙니다!

사람 키만큼 엄청난 양의 눈이 내린건데요.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하나 고민하는듯 싶더니,

"치우긴 뭘 치워!"

그래요, 이런 눈엔 한 번쯤 파묻혀주는 게 예의겠죠?

캐나다 동부에선 흔하게 볼 수 있는 눈의 양이라고 하네요.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