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정신 못 차리는 외교부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외교부는 검토만…
유재경 대사는 삼성전기 임원 출신이다. 외교 쪽 경력이 전무했지만 2016년 3월, 최순실에게 이력서를 보인 지 6일 만에 미얀마 대사로 낙점됐다...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시작은 지하철 고속버스터미널 역이었다.막 유치원에 들어간 딸 아이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엄마는 휠체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페루 남부 규모 6.3 지진…진원 깊이 3.5km로 얕아
입력 2016.12.02 (08:26) | 수정 2016.12.02 (09:16) 인터넷 뉴스
페루 남부 규모 6.3 지진…진원 깊이 3.5km로 얕아
페루 남부에서 1일(현지시간) 오후 5시 40분쯤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이 발표했다. 우리시간으로는 오늘 오전 7시 40분쯤이다.

진앙은 페루와 볼리비아 접경인 티티카카 호수 근처 도시 훌리아카에서 북서쪽으로 77km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3.5㎞로 얕은 편이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지진 발생 초기에 규모를 6.2로 측정했다가 상향 조정했고 페루 지질 당국은 지진 규모를 5.5라고 파악했다. 현지 언론은 훌리아카 시와 인근 다른 도시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페루 당국은 지진이 일어난 지역이 인적이 드문 곳으로 아직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시민들에게 침착함을 유지해 줄 것을 권고했다.
  • 페루 남부 규모 6.3 지진…진원 깊이 3.5km로 얕아
    • 입력 2016.12.02 (08:26)
    • 수정 2016.12.02 (09:16)
    인터넷 뉴스
페루 남부 규모 6.3 지진…진원 깊이 3.5km로 얕아
페루 남부에서 1일(현지시간) 오후 5시 40분쯤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이 발표했다. 우리시간으로는 오늘 오전 7시 40분쯤이다.

진앙은 페루와 볼리비아 접경인 티티카카 호수 근처 도시 훌리아카에서 북서쪽으로 77km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3.5㎞로 얕은 편이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지진 발생 초기에 규모를 6.2로 측정했다가 상향 조정했고 페루 지질 당국은 지진 규모를 5.5라고 파악했다. 현지 언론은 훌리아카 시와 인근 다른 도시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페루 당국은 지진이 일어난 지역이 인적이 드문 곳으로 아직 피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시민들에게 침착함을 유지해 줄 것을 권고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