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세 번 카풀하면 입건될 수도”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3번 카풀시 입건될 수도”
자신의 승용차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A 씨. A 씨는 기름값 등 차량유지비를 충당할 수 있어 카풀...
‘문화계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법원 “직권남용 인정”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직권남용 인정”
정권에 비판적인 성향의 문화예술인 명단을 만들어 정부 지원을 끊는 등 불이익을 주었다는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입력 2016.12.02 (08:57) | 수정 2016.12.02 (09:05) 인터넷 뉴스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전업 투자자자문사의 전체 계약고가 급감하고 절반 이상은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들이 자체 투자역량을 확충하면서 전업 투자자문사의 일감이 줄었기 때문이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159개 전업 투자자문사의 총 계약고(자문·일임)는 16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6월 말(38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1년3개월 만에 57.6% 급감한 것이다. 올해 6월 말(17조8천억원)과 비교해도 8.4% 감소한 수준이다. 기관투자자의 계약 해지로 1조8천억원이 줄고 기존 4개사가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하는 바람에 5천억원이 더 감소했다.

그러나 올 3분기(7~9월)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은 146억원으로 전 분기(136억원) 대비 10억원 증가했다. 계약고 감소로 영업수익이 26억원 줄어든 가운데 고유재산운용손실을 77억원, 영업비용을 68억원 줄인 영향이다. 일거리가 줄었지만 비용을 줄여 손익을 맞춘 것이다. 순이익이 증가함에 따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9%로 소폭 상승했다.

159개 투자자문사 중 절반을 넘는 88곳(55.3%)은 올 3분기에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적자 기업 수는 그나마 전 분기(89곳)와 비교하면 1곳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업 투자자문사의 영업실적이 소폭 개선됐지만 계약고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절반 이상이 적자에 허덕이는 등 수익기반이 취약하다"며 "재무와 손익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 입력 2016.12.02 (08:57)
    • 수정 2016.12.02 (09:05)
    인터넷 뉴스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전업 투자자자문사의 전체 계약고가 급감하고 절반 이상은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들이 자체 투자역량을 확충하면서 전업 투자자문사의 일감이 줄었기 때문이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159개 전업 투자자문사의 총 계약고(자문·일임)는 16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6월 말(38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1년3개월 만에 57.6% 급감한 것이다. 올해 6월 말(17조8천억원)과 비교해도 8.4% 감소한 수준이다. 기관투자자의 계약 해지로 1조8천억원이 줄고 기존 4개사가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하는 바람에 5천억원이 더 감소했다.

그러나 올 3분기(7~9월)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은 146억원으로 전 분기(136억원) 대비 10억원 증가했다. 계약고 감소로 영업수익이 26억원 줄어든 가운데 고유재산운용손실을 77억원, 영업비용을 68억원 줄인 영향이다. 일거리가 줄었지만 비용을 줄여 손익을 맞춘 것이다. 순이익이 증가함에 따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9%로 소폭 상승했다.

159개 투자자문사 중 절반을 넘는 88곳(55.3%)은 올 3분기에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적자 기업 수는 그나마 전 분기(89곳)와 비교하면 1곳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업 투자자문사의 영업실적이 소폭 개선됐지만 계약고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절반 이상이 적자에 허덕이는 등 수익기반이 취약하다"며 "재무와 손익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