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안전’없는 철거 계획…잇따른 붕괴 사고
‘안전’없는 철거 계획…잇따른 붕괴 사고
역삼동 철거현장지난 22일 오전 10시쯤 서울 강남구의 한 5층짜리 건물 철거 현장에서 1층 바닥이 무너져 굴착기가 지하 2층 아래로...
백악관에 의원들 모두 불러 대북 브리핑한 이유는?
백악관에 의원들 모두 불러 대북 브리핑한 이유는?
왜 갑자기 트럼프는 백악관에 미국의 상·하 의원들을 모두 불렀을까? 더구나 북한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입력 2016.12.02 (08:57) | 수정 2016.12.02 (09:05) 인터넷 뉴스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전업 투자자자문사의 전체 계약고가 급감하고 절반 이상은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들이 자체 투자역량을 확충하면서 전업 투자자문사의 일감이 줄었기 때문이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159개 전업 투자자문사의 총 계약고(자문·일임)는 16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6월 말(38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1년3개월 만에 57.6% 급감한 것이다. 올해 6월 말(17조8천억원)과 비교해도 8.4% 감소한 수준이다. 기관투자자의 계약 해지로 1조8천억원이 줄고 기존 4개사가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하는 바람에 5천억원이 더 감소했다.

그러나 올 3분기(7~9월)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은 146억원으로 전 분기(136억원) 대비 10억원 증가했다. 계약고 감소로 영업수익이 26억원 줄어든 가운데 고유재산운용손실을 77억원, 영업비용을 68억원 줄인 영향이다. 일거리가 줄었지만 비용을 줄여 손익을 맞춘 것이다. 순이익이 증가함에 따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9%로 소폭 상승했다.

159개 투자자문사 중 절반을 넘는 88곳(55.3%)은 올 3분기에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적자 기업 수는 그나마 전 분기(89곳)와 비교하면 1곳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업 투자자문사의 영업실적이 소폭 개선됐지만 계약고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절반 이상이 적자에 허덕이는 등 수익기반이 취약하다"며 "재무와 손익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 입력 2016.12.02 (08:57)
    • 수정 2016.12.02 (09:05)
    인터넷 뉴스
전업 투자자문사 159곳 중 절반 이상 적자 상태
전업 투자자자문사의 전체 계약고가 급감하고 절반 이상은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들이 자체 투자역량을 확충하면서 전업 투자자문사의 일감이 줄었기 때문이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159개 전업 투자자문사의 총 계약고(자문·일임)는 16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6월 말(38조4천억원)과 비교하면 1년3개월 만에 57.6% 급감한 것이다. 올해 6월 말(17조8천억원)과 비교해도 8.4% 감소한 수준이다. 기관투자자의 계약 해지로 1조8천억원이 줄고 기존 4개사가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전환하는 바람에 5천억원이 더 감소했다.

그러나 올 3분기(7~9월)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은 146억원으로 전 분기(136억원) 대비 10억원 증가했다. 계약고 감소로 영업수익이 26억원 줄어든 가운데 고유재산운용손실을 77억원, 영업비용을 68억원 줄인 영향이다. 일거리가 줄었지만 비용을 줄여 손익을 맞춘 것이다. 순이익이 증가함에 따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9%로 소폭 상승했다.

159개 투자자문사 중 절반을 넘는 88곳(55.3%)은 올 3분기에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적자 기업 수는 그나마 전 분기(89곳)와 비교하면 1곳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업 투자자문사의 영업실적이 소폭 개선됐지만 계약고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절반 이상이 적자에 허덕이는 등 수익기반이 취약하다"며 "재무와 손익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