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릭 페리 미국 에너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원자력을 빼고는 미국의 깨끗한 에너지 포트폴...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삼성 낸드플래시 점유율 36.6%…2위와 최대격차
입력 2016.12.02 (09:02) | 수정 2016.12.02 (09:07) 인터넷 뉴스
삼성 낸드플래시 점유율 36.6%…2위와 최대격차
삼성전자가 반도체 낸드플래시(NAND Flash) 시장에서 추격자인 일본 도시바와의 격차를 역대 최대 수준으로 벌렸다.

반도체 전자상거래사이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37억4천400만달러(4조3천820억원)의 매출을 올려 점유율 36.6%를 기록했다. 도시바는 같은 기간 20억2천600만달러(2조3천71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19.8%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삼성과 도시바의 격차는 전 분기 16.2%포인트에서 3분기에는 16.8%포인트로 커졌다. 삼성이 점유율을 0.3%포인트 끌어올린 반면 도시바는 0.3%포인트 떨어져 20% 아래로 내려갔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초 한때 0.9%포인트 차이까지 좁혀졌던 삼성과 도시바의 점유율 격차가 이같이 크게 벌어진 것은 역대 처음이다. 거의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격차다.

두 회사 점유율 격차는 2014년 6~10%포인트, 2015년 11~15%포인트를 유지하다 올해 1분기 10%포인트 선까지 좁혀졌으나 시장 수요가 회복되기 시작한 2분기부터 다시 벌어졌다. 삼성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독주하는 것은 3차원(3D) V-낸드 적층 기술을 비롯해 첨단 낸드플래시 제품 양산력에서 경쟁업체들을 압도하기 때문이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저장되는 특성 덕분에 모바일 기기에 두루 쓰이고, 노트북 스토리지의 '대세'인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에도 들어간다. 삼성은 SSD와 eMMC(임베디드 멀티미디어 카드) 등 낸드플래시 주력 제품에서 월등한 경쟁 우위를 점하고 있다.

점유율 3위는 웨스턴디지털(17.1%)로 샌디스크를 합병한 효과 덕분에 전 분기 대비 매출을 26.7%나 늘렸다. SK하이닉스는 점유율을 전 분기보다 0.1%포인트 높인 10.4%로 끌어올리면서 마이크론(9.8%)을 제치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 평균판매가격(ASP)이 7% 상승하고 출하량(bit shipments)을 12% 늘린 덕분에 3분기 매출이 전 분기 대비 20.3%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말까지 3D 낸드 생산량을 웨이퍼 기준 월 2만~3만장 규모로 늘릴 것이라고 D램익스체인지는 예상했다.
  • 삼성 낸드플래시 점유율 36.6%…2위와 최대격차
    • 입력 2016.12.02 (09:02)
    • 수정 2016.12.02 (09:07)
    인터넷 뉴스
삼성 낸드플래시 점유율 36.6%…2위와 최대격차
삼성전자가 반도체 낸드플래시(NAND Flash) 시장에서 추격자인 일본 도시바와의 격차를 역대 최대 수준으로 벌렸다.

반도체 전자상거래사이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37억4천400만달러(4조3천820억원)의 매출을 올려 점유율 36.6%를 기록했다. 도시바는 같은 기간 20억2천600만달러(2조3천710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19.8%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삼성과 도시바의 격차는 전 분기 16.2%포인트에서 3분기에는 16.8%포인트로 커졌다. 삼성이 점유율을 0.3%포인트 끌어올린 반면 도시바는 0.3%포인트 떨어져 20% 아래로 내려갔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초 한때 0.9%포인트 차이까지 좁혀졌던 삼성과 도시바의 점유율 격차가 이같이 크게 벌어진 것은 역대 처음이다. 거의 더블스코어에 가까운 격차다.

두 회사 점유율 격차는 2014년 6~10%포인트, 2015년 11~15%포인트를 유지하다 올해 1분기 10%포인트 선까지 좁혀졌으나 시장 수요가 회복되기 시작한 2분기부터 다시 벌어졌다. 삼성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독주하는 것은 3차원(3D) V-낸드 적층 기술을 비롯해 첨단 낸드플래시 제품 양산력에서 경쟁업체들을 압도하기 때문이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저장되는 특성 덕분에 모바일 기기에 두루 쓰이고, 노트북 스토리지의 '대세'인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에도 들어간다. 삼성은 SSD와 eMMC(임베디드 멀티미디어 카드) 등 낸드플래시 주력 제품에서 월등한 경쟁 우위를 점하고 있다.

점유율 3위는 웨스턴디지털(17.1%)로 샌디스크를 합병한 효과 덕분에 전 분기 대비 매출을 26.7%나 늘렸다. SK하이닉스는 점유율을 전 분기보다 0.1%포인트 높인 10.4%로 끌어올리면서 마이크론(9.8%)을 제치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 평균판매가격(ASP)이 7% 상승하고 출하량(bit shipments)을 12% 늘린 덕분에 3분기 매출이 전 분기 대비 20.3%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말까지 3D 낸드 생산량을 웨이퍼 기준 월 2만~3만장 규모로 늘릴 것이라고 D램익스체인지는 예상했다.
뉴스플러스
정지